뉴스 > 대전

하천 주변 재난․안전표지판의 이유 있는 변신

대전시, 하천구역 내 난립된 표지판 통합정비로 시민안전 확보

기사입력 2018-11-09 오전 9:00: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는 하천주변의 물놀이관리지역에 무분별하게 설치된 각종 재난안전표지판을 정비하고 통합 재난안전표지판을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 수련교 주변 재난․안전표지판  정비 전.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 수련교 주변 재난․안전표지판  정비 후.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대전시에 따르면 통합 재난안전표지판이 설치된 곳은 물놀이관리지역인 동구 초지공원, 중구 청소년수련마을, 침산교아래, 복수교 아래, 서구 상보안유원지, 적십자수련원, 장평보유원지, 흑석유원지, 대덕구 현도교 인근 등 9곳이다.

 

▲ 침산교 주변 재난․안전표지판  정비 전.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 침산교 주변 재난․안전표지판  정비 후.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대전시는 그동안 하천 주변에 설치된 각종 안내 표지판이 비규격화 되어 있고 높낮이가 불규칙적으로 설치되어 있어 자연환경과 하천환경을 저해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오히려 불편을 주고 있다고 보고 정비를 실시했다.

 

통합 재난안전표지판 설치로 위험지역 안내에 대한 시인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표지판 교체가 용이해 향후 표지판 교체 시 예산절감의 효과도 기대된다.

 

대전시 이강혁 시민안전실장은무분별하게 설치된 안내표지판을 정비해 하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하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시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