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품질 뽕잎·오디 생산, 봄철 포장 관리 필수

충남 산업곤충연구소, 밭갈이·제초 등 포장 관리 요령 제시

기사입력 2023-04-07 오전 11:48: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충남도 농업기술원 산업곤충연구소는 고품질의 뽕잎과 오디를 생산하기 위한 봄철 뽕밭 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 봄철 퇴비 시용 및 제초작업 모습. (출처: 충남도농업기술원/SNS 타임즈)

 

주요 포장 관리 작업은 비료 주기, 밭갈이, 제초, 균핵병 예방 등으로 이달 상순까지는 완료해야 한다.

 

특히 최근 산업곤충연구소가 도내 뽕밭 유기물 함량을 조사한 결과, 누에용은 62.5%, 오디용은 77.4%가 토양화학성 기준보다 낮게 나타났다.

 

이에 대응해 뽕잎과 오디의 품질을 높이려면 비료 살포 시 화학비료 비중을 줄이고 부숙이 잘 된 유기질 퇴비 위주로 시비해야 한다.

 

비료량은 총 살포량의 40% 정도 주되 오디 생산 뽕나무는 누에 사육 뽕잎 생산 포장의 절반 이하로 줄여야 오디의 품질이 높아진다.

 

이랑 사이와 그루 사이의 경운 작업은 일부 뿌리가 잘리더라도 10㎝ 이상 작업해야 잡초와 병균, 해충 피해가 적고 공기, 수분 공급이 쉬워져 뽕나무 생육이 촉진된다.

 

오디 재배 시 가장 문제가 되는 균핵병은 월동한 뽕나무 주변 토양 전면에 새잎이 나오기 전 황입상수화제나 석회보르도액(4-4: 생석회·황산동)을 살포해 예방한다.

 

최문태 도 농업기술원 산업곤충연구소 곤충잠업팀장은봄철 뽕밭 관리는 병해충 발생 피해 최소화와 함께 고품질 뽕잎·오디의 안정적인 생산에 매우 중요하다라며, “반드시 등록된 적용약제(오디용, 누에용)로 안전사용기준을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