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친환경종합타운 입지 전동면 송성리 확정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전략환경영향평가 결과 문제 없어

기사입력 2023-03-31 오전 10:59:1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결정 고시… 2030년 준공목표 절차 추진

 

▲ 세종시 전동면 송성리 항공사진. (출처: 카카오맵)

 

[SNS 타임즈] 세종시 친환경종합타운이전동면 송성리 일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세종시는 30일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위원 15명 중 13명이 참석한 가운데7차 입지선정위원회를 열고 최종 입지를 심의 결정했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검토한 결과, 전동면 송성리 일원이 폐기물처리시설 입지로서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는 입지선정위원회에서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20곳의 사례와 입지후보지 특성을 반영해 평가기준·배점 등을 설정해 평가했다. 

 

타당성 조사에서 전동면 송성리 입지는 입지·사회·환경·기술·경제적 조건 등 5가지 분야에 대해 평가한 결과 전체 100점 만점 중 87.6점이 도출됐다.

 

전략환경영향평가는 폐기물처리시설로의 계획 적정성과 입지 타당성을 평가하며, 특히 입지 타당성은자원환경 보전생활환경 안전성사회·경제환경과의 조화성을 평가해 지난해 9월 금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완료했다.

 

시는 주민 고발 건이 무혐의로 결정되면서 더 이상 행정절차가 지연될 수 없고, 시설 준공시점 또한 당초 2028년에서 2030년으로 늦춰지면서 불가피하게 입지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오는 6월쯤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결정·고시 후도시계획시설 결정지방재정투자심사기본 및 실시설계환경영향평가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 승인 신청주변영향지역 결정고시공사착공 등 절차를 단계적으로 밟아나갈 계획이다.

 

또한, 주민 스스로 지역발전 대안과 주민지원기금을 논의하는 가칭주민지원추진단도 발족한다.

 

주민지원추진단은 주민 간 갈등해소, 환경유해성 검증, 주민편익시설 설치사업 및 수익사업 운영방안 마련 등 주민참여 활성화 협의 역할을 도맡게 된다.

 

시는 향후에도 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전달을 위해 간담회, 국내·외 선진시설 견학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최민호 시장은 지난달 22일 전동면 주민대표 이장단과 충남 아산시 폐기물처리시설인아산환경과학공원을 견학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시는 인구증가에 따라 생활폐기물 하루 발생량이 2016 99톤에서 2022 200톤까지 증가하면서 자체 처리시설 부족에 따라 민간위탁 처리비용이 110억 원에 이르고 있어 친환경종합타운 건립을 추진 중이다.

 

친환경종합타운은 1일 소각량 400, 음식물자원화 1 80톤을 처리하는 시설로, 주민이 원하는 편익시설과 문화·체험시설을 포함해 조성할 계획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