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여행명소

대전둘레산길, 대한민국 7번째 국가숲길 지정됐다

인지도 향상으로 산행객 증가 및 관광활성화 기대... 대전시 편의시설 확충

기사입력 2022-11-08 오전 11:19: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둘레산길이 국가숲길로 지정됐다.

 

▲ 대전둘레산길이 대한민국 7번째 국가숲길로 지정됐다. (국가숲길 공식 엠블렘 이미지: 대전시/SNS 타임즈)

 

대전시는 8일 산림청에서 대전둘레산길을 대한민국 제7호 국가숲길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국가숲길은 산림생태적 가치나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아 체계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한 숲길에 대해 산림청장이 지정 고시하는 제도로, 2020 6월 도입된 이래 지리산둘레길, 대관령숲길 등 전국 유명숲길 6곳이 지정됐다.

 

국가숲길로 지정받기 위해서는산림생태적 가치나 역사·문화적 가치를 지녀야 하고숲길의 거리, 행정구역 등 국가차원의 관리가 필요하거나다양한 산림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춘 숲길이거나지역 활성화에 기여도가 높거나 가능성 있는 숲길이어야 한다.

 

대전둘레산길은 다른 국가숲길에 비해 인지도는 낮으나, 전국에서 유일하게 산길이 도심을 둘러싸고 있어 도심경관과 산림생태자원을 동시에 접할 수 있는 장점이 심사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숲길을 따라 14개의 산성과 태조 이성계 태실 등 수많은 역사문화자원을 고루 갖추고 있고, 편리한 대중교통망으로 접근성이 뛰어난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전시는 그동안 국가숲길 지정을 위해 다양한 자료를 준비하고 숲길 관련 스토리를 개발해다. 수차례에 걸친 심사 과정을 통과하며 7번째 국가숲길로 지정받는 결실을 맺게 되었다.

 

대전시는 이번 국가숲길 지정으로 전국적 인지도 상승으로 10만 명 이상의 산행객 증가와 함께 숲길의 국가 관리 전환에 따라 연간 약 20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숲길 안내인 등 지역주민 고용 증대 효과와 숲길 주변 식당, 카페 등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지정으로 국가숲길은 ▲DMZ펀치볼둘레길백두대간트레일지리산둘레길대관령숲길울진금강소나무숲길내포문화숲길대전둘레산길 등 7곳으로 늘어났다.

 

 

대전시 신용현 환경녹지국장은 국가숲길 지정을 계기로 대전을 찾는 내외 산행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숲길을 이용한 다채로운 활동과 행사가 펼쳐져 대전관광에 활력소가 될 뿐만 아니라 숲길 주변 식당, 카페 등 지역민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대전둘레산길 활성화를 위해 내년부터 숲길 주변에 안내센터, 숲속야영장, 숲속산장 등을 확충하는 등 경쟁력 있는 국가숲길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둘레산길은 2004년 대전과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대전둘레산길잇기동호회를 결성한 뒤 대전을 둘러싼 산의 능선과 능선을 연결한 12개 구간 138km의 둘레산길 노선을 개척했다. 동호회의 사업 제안을 대전시 수용하면서 추진된 사업으로 대표적인 민관협치 사례로 꼽히고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