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일하기 좋은, 직원이 행복한 세종 만든다

조직문화 혁신 기본계획 수립…직원 공감 이끈다

기사입력 2022-09-23 오전 9:57: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3대 추진방향 설정, 6개 실천과제 발굴·추진

 

▲ 자료 사진: 세종시청 광장 조형물.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세종시가 직원들의 정서를 보살피는외로움전담관을 통해 비공개 고민해결 핫라인(가칭세종톡톡’)을 운영하고, 한시적 임기제 공무원 채용으로 결원을 최소화하는 등 조직문화를 본격 혁신한다.

 

세종시는일하기 좋은 세종, 직원이 행복한 세종, 시민이 감동하는 세종실현을 위해 ‘2022년 세종시 조직문화 혁신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직원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조직문화 혁신 기본계획은 최민호 시장이 지난 7월 대대적인 조직문화 혁신을 주문하면서 마련됐다.

 

시는 이에 따라 인사관리·조직문화·직원 사기진작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채수경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조직문화혁신 특별전담조직(TF)’을 구성·운영해왔다.

 

조직문화혁신 특별전담조직은 지난 2개월여간 분과 회의, 집단심층면접(FGI, Focus Group Interview) 회의 등을 통해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3대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6가지 실천과제를 마련했다.

 

시가 도출한 3대 추진방향은공정한 보상, 일할 맛 나는 세종모두가 근무하고 싶은 세종꼭 필요한 업무, 효율적으로 일하는 세종이다.

 

먼저, 시는공정한 보상, 일할 맛 나는 세종의 주요 실천과제로패스트 트랙을 도입, 6급이하 중요·격무직위에서 능력과 성과를 내는 직원에게 근평 가점을 부여하는 등 우대하고, 전문관 선발·운영을 지속 확대한다.

 

이와 함께 중요직무급 수당 제도를 도입해 직무 중요도와 난도가 높아 기피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우수공무원 특별승진도 도입해 역점시책 탁월 수행자, 규제개혁 등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 대해 실질적인 보상을 제공한다.

 

또한, 5급이상의 승진후보자를 대상으로 상급자 뿐만 아니라 동료·부하의 평가를 실시하는 ‘3D 입체평가를 실시해, 그 결과를 인사운영 보완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모두가 근무하고 싶은 세종의 주요 실천과제로는 전문상담사를 채용해 지방자자치단체 최초로외로움전담관을 신설,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할 수 있는 비공개 고민해결 핫라인 가칭세종톡톡을 개설한다.

 

심리 진단·상담·치유를 연계해 직원 심리케어를 강화하고, 심리 치유의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해 심리 상담도 확대 운영한다.

 

더불어, MZ 세대가 스스럼없이 조직과 소통하는 ‘MZ주간을 도입하고 다양한 직급·직렬별, 연령별 토크콘서트를 추진하는 등 공감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마지막으로꼭 필요한 업무, 효율적으로 일하는 직장주요실천과제로는 휴직 등에 따른 업무공백 최소화를 위해 한시임기제 공무원 등 대체인력을 확보한다.

 

실국별 정원관리의 자율성을 확대해 행정환경 변화에 따른 적시성 있는 인력배분으로 직원들의 업무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휴식·배움·성장이 어우러진 인재를 양성하고자 조선시대에 젊은 문신(文臣)들에게 휴가를 주고 학문에 전념하게 한사가독서제를 도입해 독서활동 등 직원 역량증진의 기회도 마련한다.

 

신규자를 위한 업무비법 전수, 감정코칭 등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리더십 교육, 갑질예방 교육을 실시해 직원역량 증진을 지원한다.

 

최민호 시장은모두가 행복한 직장분위기 조성을 위해 시장부터 직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언제든지 경청하겠다, “간부들의 솔선수범과 직원들의 관심·참여를 바탕으로 한 조직문화 혁신과 함께, 핵심과제의 실천력 확보를 위한 예산 반영, 규정 개정 등 후속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