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세종시 배달용 이륜차 100% 무공해화

올해부터 2024년까지 배달용 전기 이륜차 1,000대 보급

기사입력 2022-08-18 오전 11:00:3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18일 세종시·바이크뱅크·로지올 업무협약 체결

코로나19에 따른 배달 수요 대응, 깨끗하고 조용한 도시 환경 조성

 

[SNS 타임즈] 세종특별자치시가 현재 운행 중인 1,000대 규모의 배달용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100% 전환한다고 18일 밝혔다.

 

▲ 전기이륜차 충전 스테이션과 배터리 교환 모습. (사진 제공: 세종시/SNS 타임즈)

 

특히,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배달 수요가 증가한 상황에서 이륜차는 대기오염, 생활 소음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세종시에서 영업 중인 배달용 이륜차를 100%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고, 전기 이륜차 충전시설 60기를 주요 지점에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18일 이륜차 판매·대여 기업인 바이크뱅크, 배달 대행 플랫폼 기업인 로지올과 함께배달용 전기 이륜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바이크뱅크와 로지올은 시장점유율이 각각 24%, 28%로 각 분야 1위 업체다. 

 

 

시는 올해 환경부 주관민간참여형 무공해차 전환사업에 신청, 최종 사업지로 선정됐으며, 총 사업비는 60억 원 규모다.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21억 원을 투입, 민간투자 27억 원을 유치했으며, 충전시설 설치에 필요한 부지는 시에서 제공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2 300, 2023 300, 2024 400대 등 속도감 있게 배달용 전기 이륜차를 보급할 예정이다.

 

특히, 바이크뱅크는 전기 이륜차 보급, 충전시설 설치뿐 아니라 전기 이륜차 유지에 불편함이 없도록 시에 지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로지올은 배달 대행 업계 종사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전기 이륜차를 제공하고, 배달 수수료를 감면하는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충전에 4∼5 시간이 소요되는 충전단자(케이블)를 이용한 전기 이륜차 충전방식이 아닌 1분 내외로 충전이 가능한 축전지(배터리) 교환형 방식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배터리 교환형 전기 이륜차는 인접한 충전스테이션을 방문해 완충된 배터리로 즉시 교환할 수 있어 내연 이륜차 주유 시간보다 시간이 절약돼 배달용으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이날 협약식과 함께 시청 야외광장에는 배터리 교환형 전기 이륜차 홍보부스를 설치, 오는 19일까지 시민 누구나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최민호 시장은배달용 이륜차 무공해화 사업을 통해 정온하고 쾌적한 세종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특히, 현재 고물가로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 배달업 종사자, 세종시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고품격 배달 문화가 세종시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이필순
    2022-08-19 오전 9:47:20
    헬맷쓰신분이 시장님 맞으시죠? 최민호시장님 잘 어울리시네요~ 소상공인들과 또 시민들의 마음을 잘헤아려주셔서 살맞나는 세종을 부탁드립니다!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