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농작물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 사후관리 철저

충남농업기술원, 농가 기술지원 총력

기사입력 2022-08-18 오전 10:29:4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재배지 물길 정비 등 피해복구 요령 제시

 

[SNS 타임즈]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농작물이 큰 피해를 입음에 따라 재배지 물길 정비와 방제 준비 등 철저한 사후관리와 피해복구 요령을 제시했다.

 

▲ 폭우로 피해를 입은 충남 청양군 벼 재배지 모습. (제공: 충남도/SNS 타임즈)

 

18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에서는 벼를 비롯한 멜론, 수박, 고추 등 시설작물과 노지고추, 콩 등 밭작물이 침수되거나 하천 범람에 의한 토사유실로 매몰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먼저, 물에 잠겼던 벼 재배지에서는 벼 표면에 묻은 흙을 고압 분사 호스를 활용해 깨끗한 물로 씻어주고, 논물은 새로운 물로 걸러 대주기를 해서 뿌리 활력을 높여야 한다.

 

비가 잦은 시기에 급속히 확산할 가능성이 큰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등 병해는 논에 물이 빠진 뒤 신속히 방제작업을 해야 예방할 수 있다.

 

콩 재배지에서는 작물 뿌리가 땅 위로 나왔을 경우 우선 흙덮기 작업을 하고, 생육이 부진할 경우 1% 요소액을 잎에 뿌려준다.

 

작물이 쓰러졌거나 재배지 토양에 물기가 많으면 탄저병이나 검은뿌리썩음병, 시들음병, 역병 등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살균제를 뿌려줘야 한다.

 

고추는 침수 시 뿌리 활력저하, 토양수분 과다로 인한 과실비대 불량 등 생리장해와 역병, 풋마름병 등 토양전염성 병, 탄저병 등 공기 전염성 병해가 발생한다.

 

농가에서는 물이 빠지는 즉시 적용약제로 방제하고, 요소 0.2%액이나 제4종 복합비료를 5-7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해 생육을 회복해야 한다.

 

멜론, 수박, 토마토 등 시설 과채류는 침수 시 뿌리손상에 의한 생리장해와 수분 불균형으로 인한 시들음 증상과 고사가 진행돼 사실상 수확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병해충 발생 등 2차 피해가 예상되므로, 신속히 물을 빼주고 생육상태를 잘 관찰해 폐원하거나 역병, 덩굴마름병, 탄저병 등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정대영 농기원 기술보급과장은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영농현장의 피해복구와 농작물 생육 회복을 위한 기술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유관기관과 협력해 농작물 안정생산을 위한 기술지도와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윤경식
    2022-08-18 오후 4:37:28
    충남 지방에 피해가 빨리 마무리되길 바랍니다. 농민 시름을 속히 덜어야죠.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