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윤석열 대통령, 우주산업 클러스터 대전포함 3각 체제 공언!

취임 100일 기자회견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 의지 천명

기사입력 2022-08-17 오후 2:55:1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대전시··연 인프라 활용 국가 우주산업 선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대전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을 통해우주산업 클러스터 3을 언급한 것과 관련 환영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대전의 연구·인재개발, 전남의 발사체 산업, 경남의 위성 산업 3각 체제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시는 국가 우주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정부차원에서 대전을 포함한 3각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윤 대통령의 발언을 바탕으로 대전을 포함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우주산업 클러스터는 기존 위성 특화지구와 발사체 특화지구에 각각 경남과 전남만을 후보지로 선정해 연구개발과 인재양성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대전 패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이장우 대전시장은 직접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및 최상목 경제수석 등 대통령실 관계자와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등과 접촉해 우주산업클러스터가 대전과 전남, 경남 3개 축으로 조성돼야만 우주산업이 국가의 미래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 피력해왔다.

 

특히 이 시장은 지난 3일 시청에서 개최된 국민의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에게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받았다.

 

시는 또 실무적으로도 우주산업 클러스터가 3각 체제로 구축될 수 있도록 미래우주SW분야, 유인우주분야 등 대전만의 특장점을 과기정통부에 전달했다. 이와 함께 지역의 산학연 전문가들과의 꾸준한 논의를 통해 컨텐츠를 구체화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했다.

 

이 시장은우주산업 3각 체제 구축을 공언한 윤 대통령의 의지는 국가 우주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귀중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풍부한 산··연 인프라를 활용해 대전이 3각 체제의 중심이돼 국가 우주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