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2022 대전 우리 소리 축제 <하·하·하(夏·嗬·閜)> 공연

대한민국 최고의 K-Music을 만날 수 있는 여름 공연예술축제

기사입력 2022-08-09 오전 11:15:0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립연정국악원과 대전국악방송은 오는 16일부터 27일까지 국악원 큰마당과 작은마당에서 ‘2022 대전, 우리 소리 축제 하··(··)’를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 대전시립연정국악원 2022 대전 ‘우리 소리 축제 하·하·하’ 공연 포스터. (출처: 대전시립연정국악원/SNS 타임즈)

 

‘우리 소리 축제 하··(··)’여름(), 당신이 크게 놀랄()만한 K-Music의 매력과 재미를 선사하고, 이를 통해   마음이 크게 열리는() 순간을 선물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번 공연은 국악의 위상을 떨치고 있는 예술인과 공연단체를 초청해 시민들에게 우수한 공연의 향유기회를 제공하고, 대전을 넘어 대한민국 대표예술 축제로 자리매김하기위해 만든 여름축제다.

 

16() 국악과 재즈를 넘나들며 신선하고 오묘한 음악을 연주하는 신박서클이 유쾌한 무대로 축제의 막을 연다. 18()에는 국악, 재즈, 일렉사운드 그리고 보컬까지 접목하며 대중과 밀접한 소통을 하고있는 스톤재즈가 음악을 선보인다.

 

대한민국 대표 해금연주자 천지윤은 김순남 가곡을 노랫말 대신 해금과 기타, 클라리넷을 통해 현대음악 조성을 섞으며 세련된 음색을 빚어낸 연주로 19일에 찾아간다.

 

서양의 다양한 음악을 K-Music과 자유롭게 결합하며 새로운 음악으로 전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잠비나이 20() 저녁을 책임지고, 23()에는 전통에 현대음악을 엮으며 한국 최초로 아시아&퍼시픽 수상 등을 통해 K-Music이 가진 새로운 가능성과 우수성을 보여주고 있는 <블랙스트링>이 시민에게 동서양 경계를 허무는 멋진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25일은 판소리라는 연희양식의 가능성을 다양한 각도에서 보여주고 있는 <입과손스튜디오>가 프랑스 소설 레미제라블판소리 레미제라블로 각색해 펼친다.

 

 

26일은 전통공연예술 우수작품 재공연지원 사업에 선정된 <팔도보부상>이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을 통해 대전시민들에게 무료 공연으로 찾아간다. 음악과 춤을 짊어지고 다니는 보부상 이야기를 현대적인 재담 소리형식으로 담아냈다. 국악원 홈페이지 <팔도보부상> 공연정보 페이지에서 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무료관람을 할 수 있다.

 

마지막 날인 27일은 <국악방송 공개 음악회>가 박은영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소리꾼 박진희, 조예결, 최예림, 최재구가 거꾸로 프로젝트의 반주에 맞추어 신곡들을 선보이며 대단원 막이 내린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이영일 원장은 국악을 기반으로 K-Music의 위상을 떨치고 있는 예술인 및 단체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우리 소리 축제 <··>’가 대한민국 대표예술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 “축제기간 동안 많은 시민들이 오셔서 우수한 공연을 통해 힐링 할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 입장료는 R 2만 원, S 1만 원 이며, 예매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에서 가능하다. 제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로 문의하면 된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