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전시민, 중앙정부, 인수위까지 속인 트램 충격”

이현 인수위원장, 인수위 활동 연장 검토

기사입력 2022-06-19 오전 11:58: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시정현안 좀 더 살필 것

 

▲ 이현 민선8기 대전시장직 인수위원장.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이현 민선8기 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장이 17일 대전시도시철도 2호선 트램 기본계획 변경 추진브리핑을 통해 밝혀진 사업비 폭증 사태에 대해충격을 금치 못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트램도시광역본부는 지난 14일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비를 7643억 원으로 보고한 바 있다. 공사기간도 2023~2027년까지로 보고했지만, 브리핑에서는 2024~2028년으로 말을 바꿨다. 

 

이현 위원장은건설비가 2020 10월 기본계획 당시 7491억 원에서 현재 144억 원 정도 늘어난 것으로 파악했는데, 3일 뒤 뜬금없이 1 4837억 원으로 늘어났다. 공사기간도 1년이나 연장된다고 한다, “이는 대전광역시장 당선인을 대신해 업무보고를 받은 인수위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고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트램도시광역본부 측이 이날 브리핑에서예타를 면제받기 위해서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고, 그 과정 중에서 저희 스스로 조금 사업비를 줄인 측면도 분명히 있었다고 밝힌 데에 대해서는대전시민과 인수위도 모자라 중앙정부까지 속인 있을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이현 위원장은 그러면서온통대전 사태에 이어 트램 사업비 대폭 증액까지 민선7기 대전시정의 행정 투명성에 대해 의문이 드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 “당초 계획한 인수위 활동기간을 연장해서라도 주요 시정 현안들을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앞으로 투명한 시정 인수를 방해하는 누락 및 허위 보고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