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전시민 여러분 “안전한 설 명절 보내세요”

대전시 설명절 대비 8개 분야 67개 시책 마련, 명절 기간 452명 비상근무

기사입력 2022-01-20 오후 2:08: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자료 사진: 대전시청 본관. /SNS 타임ㅈ

 

[SNS 타임즈] 대전시는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위해  설 명절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서민생활 안정과 시민안전, 생활불편 해소 등 8개 분야 67개 시책을 마련해 시행하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대응과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둔다.

 

이를 위해 시는, 명절 기간중 일평균 90, 452명의 인력을 동원해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시와 자치구 직원 273명으로 구성된 역학조사반을 24시간 운영한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취약계층 17,500세대와 복지시설 279개소에 대한 위문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약해진 서민경제를 고려해 물가상황실을 운영하고, 15개 명절 성수품에 대한 가격 등도 집중 점검해 함께 나누는 명절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특별 신용보증 및 금융지원과 함께 각종 공사 및 물품 대금도 가능한 명절 이전에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광주 아파트 공사현장 붕괴사고와 관련, 지역 내 주요 시설물과 아파트 건설현장 등에 대한 안전점검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주요 도로와 터널 등 269개소에 대한 점검 보수 및 관내 대규모 공사현장 23개소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 점검도 병행한다.

 

아울러, 화재 취약대상 소방특별조사와 함께 전체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명절 기간 폭설 대비 기상특보 단계별 비상근무도 실시한다.

 

무엇보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구 합동 비상근무반 구성 운영으로 명절 기간 동안 자칫 확산될 수 있는 상황에도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밭운동장과 시청남문광장 등에 설치된 4개 임시선별진료소는 연휴기간 중에도 운영되며, 자치구 보건소도 오전 시간대에 운영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시민 안전을 위해 최근 발생한 붕괴사고를 타산지석 삼아 관내 공사현장 및 시설물 점검과 정비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위해 시민 여러분들의 방역수칙 준수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명절 기간 동안 쓰레기는 1 29일과 31일에는 정상 수거하며, 대전추모공원은 명절 기간 실내 봉안당 운영을 중단하고, 명절 전후에 하루 1,517가족, 6,066명 이내로 사전 예약을 받아 운영하며, 실외 묘지 등은 이용이 가능하다.

 

이와는 별도로 ‘e하늘 추모성묘 서비스 sky.15774129.go.kr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성묘도 진행할 수 있다.

 

이 밖에 1.29일부터 2.2일 기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2시간 이내로 전통시장 8개소 주변도로에 한시적 주차도 허용해 전통시장 이용 편의도 제공하게 된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