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전시, 국비 3조 8,644억 원 확보 역대 최대

‘21년 대비 7.9% 2,836억원 증가, 지역 사업 추진 탄력

기사입력 2021-12-03 오전 11:40: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의장 및 지역 국회의원 협력, 268.74억 원 증액 성과

 

▲ 허태정 대전시장이 3일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 국비 확보 현황에 대해 밝히고 있다. /SNS 타임즈

 

[SNS 타임즈] 대전광역시 2022년도 국비 38,644원을 확보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2.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내년도 국비 확보 현황에 대해 밝혔다.

 

허 시장은 2021년 대비 2,836억원 증가한 액수라며 지역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는 올해 확보액 3 5,808억 원 보다 7.9% 많은 규모로 시가 요구한 주요 사업 대부분이 반영됐다.

 

대덕특구 재창조, 과학기술 R&D 투자, 4차산업혁명 기반 조성 등 과학수도 대전으로서의 위상 강화뿐만 아니라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으로 대전이 비로소 대한민국 광역거점도시로 발돋움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호남선 고속화 사업 기본 및 실시 설계비 등 정부예산안에 미 반영된 지역 현안사업들을 박병석 국회의장의 큰 역할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긴밀히 공조로 20개 사업 약 268.74억 원을 국회에서 증액하는 성과를 거뒀다.

 

2022년도에 확보한 국비예산 중 굵직한 성과로는 도심교통난 해소 및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131억원), 도시철도와 연계한 철도중심의 대중교통 구축은 물론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교통 SOC사업인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100억원) 사업비 반영을 들 수 있다.

 

또한, 옛 도청사 문화시설 유치를 기다려온 시민 염원이 담긴 국립미술품수장보존센터 조성 설계비(10억원)와 국내 거의 마지막 남은 노후 야구장인 한밭야구장을 꿈의 구장으로 바꿔 놓을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사업비(50억원), 스위트홈오징어게임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K-콘텐츠의 메카가 될 융ㆍ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비(30억원) 등이 국회증액 사업으로 반영됐다.

 

그 외 신규 반영 사업으로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24.3억원), 유전자 기반 항체 신속제조 지원센터 구축(36.34억원),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사업(43억원),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480억원),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프로젝트(52억원), 대덕연구개발특구 완충저류시설 설치(7억원), 대전 UCLG세계총회 국제행사추진(20억원) 등 지역현안 분야 사업들이 대거 반영됐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성과는 허태정 시장과 국회의장 그리고,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공직자들이 국회, 기재부 등을 상대로 적극적인 예산 확보활동을 전개한 결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과학기술, SOC, 문화체육 분야 등 우리 시가 요구한 사업예산 대부분이 반영되어 내년부터는 코로나19를 넘어 미래대전으로의 새로운 길을 열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최인영
    2021-12-03 오후 1:53:46
    예산 따느라 수고는 많으셨습니다. 그런데 보면 모든 지자체장들이 국회를 방문해 로비를 하던데 그러면 다른 곳과 차이가 뭔지 모르겠네요. 여하튼 국민세금 선심성으로 사용하지마시고 정말 필요한 곳에 쓰세요.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