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벼 가해 ‘먹노린재’ 방제 서둘러야

충남도 농업기술원, 먹노린재 개체수 늘어 초기 방제 주력해야

기사입력 2021-07-07 오전 10:02: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벼 본답 이앙 후 유입되는 먹노린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적기에 방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 볏잎에 붙은 먹노린재 모습. (출처: 충남도농업기술원/SNS 타임즈)

 

먹노린재는 논 주변의 야산, 논둑 등에서 월동하다가 6월 상순부터 본답으로 유입해 피해를 주는 해충으로, 7월이 최고 발생기다.

 

먹노린재 성충은 본답 내에서 먹이활동과 산란을, 8월부터는 2세대 성충이 발생해 수확기까지 지속적으로 피해를 준다.

 

약충과 성충이 벼 줄기 아랫부분과 잎을 흡즙해 줄기가 마르는 백화현상을 일으키고, 출수 이후에는 벼 이삭을 흡즙, 반점미 발생으로 쌀 품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친환경농업과 농업해충팀 서화영 연구사는최근 도내 친환경 벼 재배지를 중심으로 먹노린재 피해사례가 늘고 있다, “육묘상 처리제를 사용하지 않은 농가의 경우 먹노린재가 본답으로 이동하는 지금 시기에 방제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