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대전시, 수요응답형 ‘공공형 택시’ 첫발

교통 취약지역 월 8회, 7시부터 22시까지 운행

기사입력 2021-07-04 오후 12:37: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가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의 편의를 위해, 7.12일부터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부정기적으로 운행하는 수요응답형 교통수단인공공형 택시를 시범 운영한다고 7.4일 밝혔다.

 

▲ 이미지 출처: 대전시. /SNS 타임즈

 

공공형 택시는 버스 이용이 불편하거나 정류장에서 거리가 멀어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을 대상으로 운행하는 대체 교통수단이다.

 

이번 시범운영은 정류장까지 거리가 1km이상이면서 도보로 20분 이상 걸어야 하거나, 적은 횟수로 시내버스가 운행되는 4개 자치구 11개동(101가구 186)에서 실시된다.

 

개인별로 월 총8회 이내로로 이용할 수 있으며, 대상지역 주민이 기존 콜센터(양반콜, 한빛콜, 한밭S)에 전화로 예약하면 한국교통안전공단 수요응답시스템(DRT)으로 연계되돼 배차와 운임 정산이 이루어진다.

 

이용시간은 아침 7시부터 저녁 10시까지로 이용 시 본인 부담금은 1,250원이며, 이용자가 부담한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예산의 범위 내에서 대전시가 지원한다.

 

시범운영 대상지역은 대전세종연구원이 지난해 9월 발표한 공공형 택시 도입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버스정류장으로부터 1km 이상 떨어진 마을을 대상으로 실 거주 여부와 교통이용 실태 파악 등 운행도입 자료를 조사하여 선정했다.

 

공공형 택시 운행구간은 거주지로부터 주요 생활 편의 지역 또는 행정복지센터까지로,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이 공공서비스 거점과의 접근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공형 택시 운행으로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의 이동권이 한층 강화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공공형 택시 운행에 따라 교통취약 주민들의 삶이 더욱 행복해지길 바란다편리한 공공형 택시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