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이춘희 세종시장, 국회법 처리 강력 촉구

지난 15일에 이어 서울서 재차 긴급 기자회견·1인 시위

기사입력 2021-07-01 오후 12:14: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대선후보 잇단 방문, ‘행정수도 개헌대선 공약화 제안

 

[SNS 타임즈]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과 1인시위에 참석, 국회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 이춘희 시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국회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며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제공: 세종시/SNS 타임즈)

 

이춘희 시장은 이 자리에서임시국회 폐회에 따른 입장문을 통해 여야가 6월 임시국회 처리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시장은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의 6월 임시국회 처리는 국민과의 약속이었다, “처리 무산으로 560만 충청인과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해 온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이제 더 이상 법안 처리를 미룰 어떤 이유나 명분이 없다, “9월 정기국회까지 기다리지 말고 그 이전의 임시국회에서라도 반드시 처리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특히 이 시장은 최근 3년간 세종청사 공무원의 관외 출장비가 917억 원에 달하고, 이 기간 출장횟수는 86 9,255회에 이른다며정부부처 대부분이 세종청사로 이전한 마당에 국회를 계속 서울 여의도에 두는 것은 매우 비생산적이고 비합리적인 처사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시장은 임시국회에서 국회법 처리가 무산될 경우 투쟁의 길로 나설 것임을 천명하는 등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지난달 1인 시위와 의원 전원에 대한 친전 전달에도, 운영위원장 선출 등 원구성에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여야에 강력한 항의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 시장은본격적인 대선 후보 선출 절차에 들어가기 전에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하며, 세종의사당이 대선과 얽혀 정쟁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을 강조하며, “차기 정부에서는 개헌을 통해 44년간의 논쟁을 매듭짓고 행정수도를 완성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민주당 대선후보인 김두관 의원,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 등이 연달아 국회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방문, 국회법 개정안의 신속한 처리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춘희 시장은 직접 국회 후보지를 안내하며, 국회법 처리에 대한 협조를 구함과 동시에 내년 대선공약에 행정수도 개헌을 반드시 포함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