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충남형 배달앱’ 수수료 0%대로 더 낮춘다

‘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 6월부터 3개 시군 시범사업 시행

기사입력 2021-05-31 오전 11:13: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지역화폐 이용 시 결제수수료 없이 주문 수수료만 0.9%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충남도가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을 덜고 소비자에게도 득이 되는 지역화폐와 연계한 수수료 0%대 배달앱을 선보인다.

 

충남도는 오는 6월부터 계룡·서산·홍성 3개 시군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해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는 도내 지역화폐와 연계한 배달앱을 구축해 주문·결제 수수료를 전국 최저 수준으로 낮춰 지역 소상공인의 소득을 늘리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서비스 시행을 위해 도는 그동안 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 지원사업 기본계획 수립, 사업자 선정, ·시군·한국외식업중앙회충남도지회·사업자 간 업무 협약, 조폐공사 협의 등을 추진해 왔다.

 

이번 0%대 배달 수수료는 조폐공사와의 지역화폐 연계 협의를 통해 성사됐다.

 

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를 통해 결제 방식을 모바일(간편결제) 지역화폐로 선택해 주문하면 결제 수수료 없이 주문 수수료만 0.9% 발생한다.

 

카드(신용, 체크 등) 이용 시에는 결제 수수료 0.8%, 주문 수수료 0.9%로 총 1.7%의 배달 수수료가 발생한다.

 

이는 평균 수수료가 10∼18%에 달하는 국내 유명 배달업체들과 2%대인 타 지자체 공공 배달앱보다 낮은 전국 최저의 배달 수수료이다.

 

충남형 배달앱을 이용하는 소상공인의 경우 매출 1000만 원 기준으로 민간의 배달 수수료(10.1∼18.3%) 및 별도 부가 수수료(등록비·광고비 등)와 비교했을 때 166∼171만 원의 소득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역화폐 구매 시 10% 할인, 별도 추가 할인쿠폰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이 있어 소비자에게도 큰 장점이 있다.

 

도는 가맹점 모집 및 프로그램 설치 등 사전 작업 일정을 고려해 다음달부터 시범지역을 우선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성일 도 소상공기업과장은 “0%대 배달 수수료를 제공하는 충남형 민관 협력 배달 서비스가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과 홍보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모바일 지역화폐를 사용하는 충남형 배달앱에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박주아
    2021-05-31 오후 2:02:43
    요즘 경기도 않좋고 코로나로 배달 부쩍 많이 늘었는데 배달비 부담이 너무 커요, 제대로 도움이 되는 행정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