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인류 생명 외면 日 범죄행위 강력 규탄”

충남 255개 환경·시민사회단체 22일 지구의 날 맞춰 규탄 성명 발표

기사입력 2021-04-22 오후 10:39: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충남도 내 250여 환경·시민사회단체가 22지구의 날을 맞아방사능 왜란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 충남 환경 시민단체와 도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춰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규탄과 성명을 발표했다. (제공: 충남도/SNS 타임즈)

 

양승조 지사와 도내 환경·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50여 명은 22일 도청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포함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남 범시민·사회단체명의로 낸 이번 성명에는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32개 단체,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125개 단체, 충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14개 단체, 기후위기충남행동 31개 단체,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 13개 단체,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40개 단체 등 총 255개 단체가 참여했다.

 

충남 범시민·사회단체는 성명을 통해철저하게 자국 이익에만 눈이 어두워 방사성 오염수를 무단 방류하려는 일본의 행위는 인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테러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200일 만에 제주도 해역에 도달하고, 280일이면 동해 앞바다, 340일이면 동해 전체를 뒤덮을 것이라며, “각종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과 다양한 먹거리 오염 위험성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겪어야 할 공포와 불안, 나아가 국가적 경제 리스크로 이어지는 위기가 필연적으로 예고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제 강점기 숱한 반인륜적 만행에 대해 단 한마디 반성어린 사과조차 하지 않으면서 또다시 핵폐기물을 바다에 불법 투기하려는 일본의 행위는 대한민국에 대한 또 다른 반인륜적인 도전임과 동시에 온 인류에 대한 국제적 범죄행위로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모두는 한 마음 한 뜻으로 인류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일본의 국제적 범죄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즉각 철회후쿠시마 핵사고 이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책임 있는 대책 국제사회에 제시 등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한국 정부에는 일본 정부가 방사성 오염수 해안 방류 결정을 철회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대응할 것을 요구했으며,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발전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것을 한일 양국에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도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와의 합의 없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에 반대한다는 뜻을 단호하고 명백하게 밝힌다라며, 최근 도 실국원장회의 등을 통해 제시한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내 공동협력기구 구성 및 대응국제사회 공조 및 세계 시민과의 연대세계 각국 교류 지방정부와의 협력국제기구 공동 대응 요구도 차원에서의 해양환경 모니터링 강화 등의 대책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양 지사는충무공의 후예인 충청남도가 이순신 장군의 마음으로 방사능 왜란에 굳게 맞서 싸우자. 민과 관이 함께 손을 잡고충남의 바다, 한국의 바다, 세계의 바다를 끝까지 지켜내자고 덧붙였다.

 

 

    (전문)

 

“일본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즉각 철회하라

 

인류의 미래에 대한 테러행위 자행하는 일본 방사능 오염수 불법투기를 강력히 규탄한다!!

 

일본정부는 최근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 125만톤을 바다에 무단 방류하겠다는 결정을 했다.

 

일본은 원전사고 이후 지난 10년 동안 방사성 오염수 무단방류 시도를 꾸준하게 자행해 왔고, 그 때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 모두는 강력하게 반대해 왔다.

 

그러나 철저하게 자국 이익에만 눈이 어두워 방사성 오염수를 무단방류하는 일본의 행위는 주변국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향후 인류의 지속가능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인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테러행위이다. 

 

실제로 현재 860조 베크렐로 추정되는 삼중수소의 경우 기준치 이하로 희석하여 안전하게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규모가 너무 커 인류 최악의 해양 오염을 불러올 수밖에 없고, 오염수에 포함된 여러 방사성 물질이 생태계와 환경에 축적되어 인류와 환경에 어떤 재앙을 불러올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본정부는 또 방사성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장치(ALPS)를 통해 걸러내면 삼중수소를 제외한 나머지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다는 해괴한 논리로 재앙의 진실을 눈 가리려 하고 있지만 일본 언론들조차 방사성 물질이 제거되지 않는다고 폭로했고 도쿄전력조차 이를 인정한 바 있다.

 

최근 독일 킬 대학 헬름홀츠 연구소는 방사성 물질 세슘-137의 이동경로를 예측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200일 만에 제주도 해역에 도달하고 280일이면 동해 앞바다, 340일이면 동해 전체를 뒤덮을 것을 예고했다.

 

이제 각종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과 다양한 먹거리 오염 위험성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겪어야 할 공포와 불안, 나아가 어민들 뿐만 아니라 국가적 경제 리스크로 이어지는 위기가 필연적으로 예고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일제 강점기 숱한 반인륜적 만행에 대해 단 한마디 반성어린 사과 조차 하지 않으면서 또다시 핵폐기물을 바다에 불법투기하는 일본의 행위는 대한민국에 대한 또 다른 반인륜적 도전임과 동시에 온 인류에 대한 국제적 범죄행위로서 지탄 받아 마땅하다.

 

이에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모두는 한 마음 한 뜻으로 인류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일본의 국제적 범죄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또 원전사고는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재앙으로 대한민국 원전 위험성 역시 다시한번 재확인하며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일본정부는 방사성 오염수 해안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후쿠시마 핵사고 이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책임 있는 대책을 국제사회에 제시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 한국정부는 일본정부가 방사성 오염수 해안방류 결정을 철회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 대응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 한국정부와 일본정부는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발전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1 422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일동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32개 단체 /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125개 단체 /

충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14개 단체 / 기후위기충남행동 31개 단체 / 충남지속협 13개 광역기초협의회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40개 단체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