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우리말·우리글, 사랑하는 도시 만든다

세종시 2021년 한글사랑도시 조성 기본계획 수립·추진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11:17: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자료 사진: 서울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세종시가 시민들의 한글 사용을 촉진시키고 한글에 대한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2021년 한글사랑도시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한글 진흥 활동을 본격화한다.

 

세종시는 올해 전국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한글 진흥을 위한 전담부서를 조직, 보다 전문화된 한글 진흥사업을 위한 초석을 다진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수립한한글사랑 5개년 추진계획을 발판으로 올해 이 사업의 첫 걸음인 ‘2021년 한글사랑도시 기본계획을 수립·추진한다.

 

2021년 한글사랑도시 조성 기본계획은운영기반 구축도시미관 개선교육 진흥문화 확산공공언어 개선 등 5가지 과제를 뼈대로 한 한글사랑도시 기반 조성에 목표를 두고 있다.

 

먼저, 운영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한글 관련 전문가, 시민 등 15명 내외로 구성된한글사랑위원회(상설)’를 신설한다.

 

위원회는 시 한글 진흥정책·사업에 전반에 관한 자문을 제공하고, 외국어·외래어 등에 대한 적절성 여부를 판단하고 순화어를 제시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특히, ‘시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한글사랑도시 세종이라는 방향성에 걸맞게 한글사랑위원회의 시민참여 비율을 50% 이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도시미관 개선은 관내 읍··동 중 공모를 통해한글사랑거리’ 1곳을 선정·조성한다.  

 

또 시청사 내한글 특화 책 문화센터를 구축해 한글사랑 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 책 출판 관련 체험, 세종대왕 관련 전시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 진흥을 위해서는 시민, 공무원들의 학습을 위해 오는 9∼10월 중 정책아카데미에한글의 달을 편성하며, ‘세종시민대학 집현전을 통해 시민 대상 한글교육을 운영할 방침이다.

 

문화 확산을 위해선한글사랑 글씨체를 제작배포하고 한글사랑 동아리, 한글보안관을 운영해 시민 주도의 한글사랑 문화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공공언어 개선을 위해 시 소속 공무원들의 한글교육 이수율을 성과관리에 반영해 한글 및 국어역량을 강화하게 된다.

 

박경찬 한글진흥담당 사무관은한글 진흥정책 관련 상설전문위원회인 한글사랑위원회 구성이 가장 첫 과제라며대표성과 전문성을 고루 갖춘 위원회 조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전담부서인 한글진흥담당 신설에 그치지 않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한글 진흥을 이루고자 신속히 기본계획을 수립했다면서, “수요자 중심의 한글사랑도시 조성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