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여행명소

“열대온실에 등장한 이것, 박쥐일까 고양이일까?”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11:09: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서 활짝 꽃 피어

 

4.8일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꽃을 피운 검은박쥐꽃. 포엽 안에 6개의 꽃잎이 달린 작은 검은색의 꽃이 있으며 열매처럼 매달리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공: 국립세종수목원/SNS 타임즈)

 

[SNS 타임즈] 국립세종수목원은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검은박쥐꽃이 4.8일 개화했다고 밝혔다.

 

검은박쥐꽃 은 말레이시아가 원산지로 온도가 습도가 높은 열대지역의 그늘에서 자란다.

 

이 꽃은 박쥐의 날개를 연상시키는 커다란 날새 모양 포엽이 있어검은박쥐꽃이라고 불리며, 실과 같은 수염 모양의 작은 포엽이 고양이 수염처럼 생겼다고 하여고양이 수염이라고도 한다.

 

포엽 안에는 6개의 꽃잎이 달린 작은 검은색의 꽃이 있으며 열매처럼 매달리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다.

 

개화 시기는 봄부터 가을까지 고온다습한 열대기후에선 불규칙하게 계속 꽃을 피울 수 있다.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박쥐 날개와 고양이 수염을 닮은 검은박쥐꽃이 개화해 관람객의 시선을 끌고 있다. /SNS 타임즈

 

꽃 모양이 독특해서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되며, 염증을 줄여주는 등 약효가 있어 구근과 잎을 약재로 사용한다.

 

검은박쥐꽃은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 출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