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전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조정’

8일부터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영업제한

기사입력 2021-04-07 오전 11:43: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학교 밀집도 1/3로 제한, 학원 22시부터 운영 금지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대전시는 현재의 1.5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8일까지 2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이는 최근 들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학교와 학원에서 대량 확진자가 발생, N차 감염으로까지 이어지는 등 지역사회로의 전파 차단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은 8일부터 시행한다.

 

2단계 시행으로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은 22시 이후 운영이 금지된다.

 

또 학교의 경우 밀집도 1/3로 제한되며, 학원은 22시부터 운영이 금지된다. 특히 종교시설의 경우 좌석수 20% 이내로 인원이 제한된다. 다만 식당과 카페는 22시 이후에도 포장 및 배달은 허용된다.

 

 

▲ 대전시 허태정 시장(사진 중앙 연단)이 7일 교육청, 경찰청과의 합동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정과 집단 감염 발생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 특별대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설동호 시교육감(오른쪽에서 두번째), 송정애 대전지방경찰청장(맨 오른쪽)  (출처: 대전시/SNS 타임즈)

 

대전시는 현장에서 실효적인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전시교육청, 대전경찰청과 대책 회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상응하는 유관기관 합동 점검 등 단속에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앞서 대전시는 감성주점과 감성포차, PC방 등에서 발생했던 대량 감염 사태 차단을 위해 지난 4일 선제적으로 영업제한 조치를 골자로 한 행정명령을 단행한 바 있다.

 

하지만 학교와 학원 등 다른 시설에서 코로나 확진 사례가 줄지 않고 있어 이번 조치를 긴급히 결정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멈춤의 시간이 필요하고 현재의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면서, “빠른 시일 내 코로나 확산을 진정시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