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코로나19 ‘자가격리 구호물품 부족’ 대책마련 시급

지자체별 지원물품도 차이… ‘균형과 형평성 지적도’

기사입력 2020-08-27 오후 4:43: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대전시 지원 구호물품(왼쪽)과 세종시 지원 물품(오른쪽).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인터넷뉴스연합 풀 송경화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가격리자들을 위한 구호물품이 제 때 지원되지 못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각 지자체가 지원하는 물품과 지급시기가 각기 달라 효율성이 결여되고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는 논란마저 제기되고 있다. 또 행정서비스도 지자체별로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와 천안시는 각각 격리통지 다음날 방역물품과 함께 구호물품이 전달됐다. 전달은 각 보건소에서 일괄 맡았다. 하지만 홍성군의 경우는 보건소와 군으로 이원화돼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다.

 

더욱이 천안시 동남구보건소는 같은 날 격리 통지서를 받았지만 한 격리자에게는 방역물품과 구호물품이 전달된 반면, 다른 격리자에게 기본적인 방역물품마저 전달하지 않고 있어 예방적 방역에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또 구호물품의 경우 격리 기간이 10일 안팎이지만 세종시와 천안시는 각각 6일과 5일분의 식재료를 전달했으며, 양 지자체가 지원한 물품의 비용면에서 서로 차이를 보였다.

 

천안시의 경우 즉석밥 6, 라면 10, 컵밥 1, 즉석짜장 1, 참치캔 3, 통조림햄 3, (12) 1개가 지원된 반면, 세종시는 즉석밥 8, 라면 5, 컵밥 2, 2, 즉석국 4, 찌게 2, 메추리알장조림, 멸치조림, (16) 1, 생수 등이 지급됐다.

 

대전시는 쌀 4Kg 2, 라면 1박스, 화장지 1묶음, 생수 외 즉석밥, 즉석카레 등이 지급됐다. 이는 구청에서 계약한 마트에서 직접 배달한 것.

 

▲ 홍성군에서 자가격리자에게 지원된 방역물품들. /SNS 타임즈

 

반면 홍성군의 경우 격리 통지된 날 보건소에서 방역물품은 전달됐지만, 군에서 관리하는 구호물품은 격리 3일이 지나도록 전달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구호물품은 지자체별 예산에서 지원되는 것이 아니라 구호협회에서 받아서 (격리자에게) 지원한다.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주민은격리는 10일간인데 5~6일분만 지원하면, 나머지 기간은 굶으라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충남도는 26일 오후 7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95명이며, 접촉자 91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이 중 홍성군은 확진자가 6명이고, 7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세종시는 27일 오전 9시 기준 확진자는 63, 접촉자 388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