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국립부여박물관에서 역사적 소양 쌓자!’

8월 문화가 있는 주간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보여

기사입력 2020-08-07 오후 12:23: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국립부여박물관 문화가 있는 주간 공연 장면. (제공: 국립부여박물관/SNS 타임즈)

 

[SNS 타임즈] 국립부여박물관은 8월 문화가 있는 주간을 맞아 지역민 및 관람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큐레이터 대화, 인문학 명사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전시품에 대한 상세한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8 26일 각각전시실에서 찾은 고대 갈등의 흔적들’(조효식 학예연구사), ‘백제금동대향로 속으로 신선 나들이’(김선영 교육팀장)를 주제로 관람객과 소통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문화가 있는 주간 목요일 어린이박물관 세미나실에서는 2020년도 인문학 명사특강글로벌 백제프로그램이 열린다.

 

북위 효문제의 한화정책과 불교미술’(임영애 교수/8.27)을 주제로 심도 있는 강의가 열릴 계획이다. 도성, 불교문화 등을 통해 북위와 백제와의 영향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큐레이터와의 대화 및 인문학 특강은 현장 접수 후 무료 참여 가능하다. 국립부여박물관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있으며, 마스크를 착용해야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