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독자투고] '아버지 친구분을 찾습니다'

"따뜻한 밥 한 번 대접하고 싶습니다"

기사입력 2020-06-26 오후 2:32:5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6.25 동족 상잔의 비극

그 아픔을 누가 어떻게 잊겠습니까?
 


더 이상 아픔 없는 평화로운 시대를 소망합니다.

상이군인의 자녀로 태어나

7살 어린나이에 잃어버린 나의 아버지,

상주 작대기 양손에 잡고 미끄럼 타던

그 철없던 코흘리개가 지천명의 시간에서

당신을 그리워 합니다.

 

아버지!

참 힘들고 어렵게 살았습니다.

잘 살아보려고 발버둥도 많이 쳐봤습니다.

눈물도 많이 흘렸습니다.

아버지!

아버지 아들로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살겠습니다.

많이 응원해 주십시오.

 

아버지 사랑합니다.

보고 싶습니다.

6.25사변 때 아버지 사진 올려봅니다.

아버지 친구 분 살아계시면 연락 주십시오.

따뜻한 밥 한 번 대접하고 싶습니다. ”

 

어딘지 모를 뜨거운 마음을 느끼게 하는 위의 글은 '나눔을 실천하는 (주)대가야 삼계탕 조중래 대표'의  페이스북에 올려 진 글이다.
 


조중래 대표는 2000년 5월 삼계탕 업을 시작 하면서 매년 관내 어려운 어르신들 120분을 초청해 삼계탕 식사 대접을 19년째 이어 오고 있다.

 

2010년부터 는 생닭 나눔을 시작하며 매년 5,000마리 이상 기부를 하고 있어며 1억원을 기부하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 회원(2018년, 구미7호)이자 구미 사랑의 열매 나눔 봉사단 단장이며 내고장알리미연합회 회장으로서 지역을 위해 다양한 봉사 활동을 하는 사람으로서 늘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다.

 

조중래 대표의 가슴속에 자리 잡은 마음이 고스란히 우리에게 전 해 지는 것 같다.


이제 知天命을 넘어 가고 이순을 넘어 가는 우리들에겐 아련한 아픈 기억으로 많이 남아 있을 이야기 일 것이다.

 

오늘 나는 우리 이웃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다양한 형태로 우리 사회를 지탱해준 분들에게 그리고 그 후손들에게 감사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반드시 조중래 대표가 아버지 친구 분 아니면 그 후손이라도 만나 따뜻한 밥 한 끼 나누는 것을 보고 싶다.
 

그리고 따뜻한 밥 한 끼 나누는 그 곳에서 그 밥을 내가 사고 싶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