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70% 이상 경제재개 우려… “2차 감염은 더 혹독할 것”

외신이 바라보는 한국과 미국 뉴스

기사입력 2020-05-22 오전 11:06: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LA] 소속당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70% 이상의 미국인은 충분한 대책없는 경제재개를 걱정하며, 특히 2차감염은 1차 때보다 더 혹독할 것이라고 두려워한다는 여론이 높습니다.

 

 

[주요 뉴스]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자가 한주일 전보다는 9%가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전례없이 많은 240만명이나 됩니다. 일자리를 잃지 않았어도 수입이 줄어든 가정이 47%입니다.

 

미국 가정의 약 50%에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자리를 잃은 가족이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와 뉴욕, 하와이와 네바다처럼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가 많거나 관광수입이 큰 주의 가정이 경제적인 타격도 큽니다.

 

4월에 모기지 페이먼트를 못 낸 사람이 한달 증가폭으로는 역사상 최고였습니다.

채무불이행 비율이 6.45%였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세계와 미국에서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결론은아직 약해지지 않았다, 바이러스를 잡기까지 갈 길이 멀다입니다.

 

소속당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70% 이상의 미국인이 충분한 대책없이 경제재개 하는 것을 걱정하고, 특히 2차감염은 1차 때보다 더 혹독할 것이라고 두려워한다는 여론이 높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는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은 강조됩니다. 2주일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당겼으면 사망자의 83%를 줄일 수 있었다는 컬럼비아대학의 모델연구결과도 나왔습니다.

 

전문가들이 강조하는 마스크의 중요성도 거의 모든 일반인이 인식합니다. 그러나 일리노이 주에서는 주 하원의원이 마스크쓰기를 거부해 주정부 임시청사에서 쫓겨났습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마스크쓰기를 거부한 손님이 요리사에게 총을 쏴 살인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호흡기를 만드는 미시건 주 포드 공장을 방문합니다.

 

지지율이 바이든 후보에게 밀린다는 지지율이 나오는 지금 스윙 스테이트를 방문한다는 점에서 중요한데, 포드사에서는 대통령에게 마스크를 써야한다고 재차 공문을 보냈습니다.

 

학생들의 사랑을 받는 버지니아 공과대학의 치료용 강아지가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 ‘강혜신의 오늘의 미국’/SNS 타임즈

 

 

[오늘의 미국]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방송되는 뉴스 분석 프로그램입니다.

미국과 한국, 세계의 주요뉴스를 본질에 가깝게 전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행자는 지난 25년 동안 미국뉴스를 보도해온 강혜신 대표입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강혜신 대표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