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on > Focus on

대전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명령 발동

이태원 클럽 등 방문자 대인접촉금지 명령

기사입력 2020-05-11 오후 5:14: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허태정 대전시장이 5.11일 긴급기자회견에서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집단 재감염 방지를 위한 대인접촉금지 등 행정명령 발동을 발표했다. 

 

[SNS 타임즈] 대전시는 이번 서울 이태원 클럽 등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사태와 관련, 이태원 클럽 등 특정시설 방문자에 대한 대인접촉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선제적이고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관내 유흥시설 290곳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도 내려졌다.

 

관내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은 5.11 20시부터 5.24 24시까지 2주간이다. , 4 24일부터 5 6일까지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 및 강남구 논현동 소재 블랙수면방 방문한 자로서 대전에 주소, 거소, 직장, 기타 연고를 둔 사람은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고, 대인접촉을 금할 것을 명령했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오늘 저녁부터 시ㆍ구ㆍ경찰 합동으로 관내 유흥시설 290곳에 대해 행정명령서를 개별 통지하고, 이행여부를 확인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점검에서 점검결과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조치하고, 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 및 구상권 청구 등 의법 조치할 예정이다.

 

 

시는 행정명령과 별도로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재유행 사전 차단을 위해 4.24() 부터 5.6()까지 이태원 클럽 뿐 아니라 인근 주점 등 방문자 모두에 대하여 코로나19 무료 진단 검사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

 

이에 5.11일 오후 2시 현재 118명을 검사해 56명 음성으로, 62명은 검사 중이며, 검사한 이후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접촉자는 진단검사에서 확진자로 판정될 경우 입원조치하고, 음성 판정이 나왔어도 향후 14일간 자가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이번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관련법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이태원 클럽 및 논현동 소재 수면방 등에 방문한 적이 있는 시민들은 하루 빨리 자진해서 검사를 받아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