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부소산성 발굴조사 개시

서문지 주변 성벽구조, 축조 양식 확인 위해 20여년 만에 발굴 재개

기사입력 2020-04-27 오후 3:13: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부여군은 문화재청, ()백제고도문화재단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ㆍ관리사업의 일환으로 백제 사비시대 왕궁의 배후 산성으로 알려진 부여 부소산성(사적 제5) 발굴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 부여 북쪽 상공에서 바라본 부소산성. (출처: 부여군/SNS 타임즈)

 

발굴현장은 충남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 10-1번지 일원이다.

 

부여 부소산성은 백제의 마지막 도읍지로 알려진 사비(부여)의 추정 왕궁지인 부여 관북리 유적(사적 제428)의 배후에 위치하고 있는 산성으로 왕실의 후원 역할도 겸하던 유적이다.

 

부여 부소산성은 1980년부터 2002년까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했었다.

 

당시 조사를 통해 백제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산성의 구간별 축조방법과 축조시기를 밝혀낸 바 있다.

 

백제시대에는 포곡식 산성으로 만들어졌다가 통일신라시대에는 테뫼식 산성 2개소로, 조선시대에는 테뫼식 산성 1개소로 점차 축소 운용되어졌음이 확인되기도 했다.

 

또한 성벽 내부에서는 백제~조선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성내 시설물(건물지, 저장구덩이, 우물지 등)이 발견되기도 했다.

 

▲ 이번 조사 대상지 원경(사진 위)과 부소산성 서문지 남동쪽 성벽 근경(사진 아래). (출처: 부여군/SNS 타임즈)

 

이후 약 20여 년 만에 다시 시작되는 이번 부소산성 발굴조사는 백제시대 축조된 성과 통일신라시대에 축조된 성이 만나는 지점과 서문지로 추정되는 지점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부소산성의 시기별 성벽 축조 양식의 차이, 서문지 주변의 성벽 구조를 분명하게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고로 포곡식 산성은 산 정상부에서 계곡을 포용하고 내려온 능선부에 성벽을 축조한 산성, 또 테뫼식 산성은 산 정상부를 둘러서 쌓은 산성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