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on > Focus on

충청권 ‘공동 아시안게임 유치 무산’

“의향서 제출 마감시한 넘겨”… 충청권 아시안게임 관련 공동성명 발표

기사입력 2020-04-23 오후 6:27: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문체부 2차 보완계획서 벽 못 넘고,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유치 의향서 제출 마감 시한 넘겨

대전·세종·충청 560만 충청인 희망 날아가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안게임 등 유치 협의 지속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20192.7 2030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협약에 서명하고 있다. (위 왼쪽 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충남도는 23일 대전·세종·충북도와 함께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관련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는 국제대회를 한 번도 치러보지 못한 560만 충청인의 염원이었다, “우리 충청인은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실패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충청인에 대한 무관심과 배려 부족 때문이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고 역설했다.

 

이어아시안게임 유치 기대에 부풀었던 560만 충청인 여러분과 이를 성원해주신 4개 시·도 의회 의장·의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지사는충청권의 국제대회 유치 열망은 아직 식지 않았다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안게임 등 타 국제대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정부 측과 지속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을 공동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2월 합의하고, 기본계획 수립 및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등 관련 절차를 추진해 왔다.

 

그러던 중 올해 초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유치 신청 기한을 통상 대회 개최 8년 전보다 2년 앞당긴 이달 22일까지로 조기 마감을 통보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진행 중이던 기본계획 수립과 조사 용역을 서둘러 마무리했으며 지난 10일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국내 후보 도시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충청권 4개 시·도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 대회 유치의향서를 제출하기 위해 정부 승인을 받고자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이 과정에서 문체부가 대회 개최 계획서에 대한 보완을 요구해 충청권 4개 시·도는 촉박한 상황에서도 일부 보완한 자료를 제출하고, 미비한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 보완할 계획을 전달했다.

 

그러나 문체부가 재차 보완 계획서를 요구하면서 결국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유치의향서 제출 마감 기한을 넘기게 됐다.

 

충청권 4개 시·도는 타 국제대회 유치를 위한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지속 소통하고,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