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정책 폐기하고, 두산중공업 살려내라”

박완수 의원, 두산중공업 휴업 검토에 특단 대책 요구

기사입력 2020-03-12 오후 12:01: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미래통합당 사무총장 박완수 의원은 12,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 등의 영향으로 휴업 위기로 내몰리고 있는 두산중공업과 창원산업 전반의 어려움에 대해 특단의 대책을 요하하며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박 의원은창원의 두산중공업은 한 때 국가 공기업으로서 오늘날까지 대한민국 산업의 근간을 구축해왔다라면서, “수십 년간에 걸친 수많은 근로자와 창원시민 등의 노력들이 문재인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으로 한순간에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최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무리한 탈원전, 탈석탄 정책으로 수주물량이 10조원 넘게 줄었고 5년간 당기 순손실액이 1조원을 넘어서며 금융비용조차 감당이 안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는 멀쩡하게 운영되어왔던 두산중공업의 경영난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창원상공회의소의 창원지역 1분기 경기전망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설상가상, 인과응보로 1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가 64.7 11분기 연속 기준치를 밑돌고 있고, 조사 대상업체의 90%가 올해 신규채용 계획이 없는 등 창원지역 산업 전반이 좋지 않은 상황을 맞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무리한 탈원전과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따라 큰 피해를 입은 창원 시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잘못된 관련 정책들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아무리 좋은 자동차도 교차로에서 방향을 바꿀 때에는 속도를 줄이고 주변을 살펴야만 사고를 막을 수 있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은 명백한 난폭운전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이 위기를 극복하는 첫 번째 과제는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이번 총선에서 과반을 확보하는 것이라면서미래통합당이 강하고 정의로운 중도보수정당으로 거듭나서 창원의 위기, 대한민국의 위기를 앞장서 극복 하겠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