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세계유산 부여 정림사지, 군민 삶 속으로

부여군, 3월 20일부터 무료 야간개방

기사입력 2020-02-18 오전 10:50: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부여군은 문화재 보존·관리와 더불어 문화재에 숨결을 불어넣고 주민들의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문화재에 대한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부여 정림사지를 오는 3 20일부터 무료로 야간 개방한다.

 

▲ 부여 정림사지 야경.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군에 따르면, 무료 야간개방 운영 시간은 하절기(3~10) 18:00~23:00, 동절기(11~2) 17:00~22:00까지로 야간에는 누구에게나 정림사지 박물관을 제외하고 무료로 개방하며 문화재 보호와 주민 안전을 위해 야간 경비인력을 배치할 예정이다.

 

 부여군은 현재 정림사지 이외에도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인 부소산성과 관북리유적을 야간에 개방하고 있으며, 능산리고분군도 2021년에 야간 경관조명 사업이 완료되면 추가로 개방을 검토하고 있어 문화유산과 주민의 삶이 함께 어우러지고 소통하는 문화재 활용정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부여 정림사지 야경.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군 관계자는단지 문화재 보존만이 중요한 게 아니라 좀 더 일반인들에게 다가가고 삶 속에서 함게 호흡하는 문화재 활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야간 무료 개방을 결정했다면서향후 운영 추이를 모니터링 하여 대상 문화재를 점차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