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국감, '조직적 실검·대글 조작' 이슈로 떠 올라

“특정 커뮤니티 및 카페, 조직적 여론조작” 주장

기사입력 2019-10-02 오후 1:36: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과기방통위 정용기 의원 실태 공개

 

‘조국 힘내세요단기간 집중적으로 실검 조작/댓글 작업단 활동 내역, 동일 시간대 3,000여건 댓글 조작

 

여론조작 방조하는 포털 대표에게 책임 추궁 및 대책 마련 촉구- 조직적 여론조작 행위, 범죄행위로 규정

 

▲ 국회 과기방통위 정용기 의원이 국감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정용기 의원실/SNS 타임즈)

 

[SNS 타임즈] 조국 법무장관을 둘러싼 진영간 논란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공방이 펼쳐지며 인터넷 댓글과 실검 조작 문제가 다시한번 국감에서 도마에 올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기방통위) 소속 정용기 의원은 10.2 20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조직적으로 활동하는 실시간 검색어 및 댓글 조작 실태를 공개했다.

 

최기영 장관에게 과기부 차원의 대책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정용기 위원은 실시간 검색어 조작 실태에 대해 네이버 트랜드 내역을 공개하며, 특정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동일한 검색어(조국 힘내세요)가 입력된 사실을 밝혔다.

 

▲ 네이버 포털. (출처: 네이버)

 

정 의원은 또, 특정 커뮤니티와 카페 중심으로 여론 조작을 지시했던 현황을 밝혔다면서, 9초 동안 236(초당 약26.2)의 공감(좋아요) 추천수가 올라가는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댓글 조작 지시(좌표찍기) 1시간 만에 댓글 반응이 180도 뒤바뀐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9.23() 모 매체에서 보도한 【조국 "강제수사 경험한 국민 심정 절실히 느껴소임 다할것"】 기사 댓글에는 조국을 질타하는 댓글과 이 댓글에 관한 추천이 대다수였지만, 20 27분에 동시에 올라온 3건의 조국 옹호 댓글에는 모두 3,000여 건의 공감을 받은 사실도 공개했다.

 

정용기 의원은조직적인 여론 조작 실태가 만천하에 공개되었고, 수많은 국민들이 여론 조작행위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과기부는 통신·인터넷 정책을 주관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만큼 건강하고 안전한 통신·인터넷 환경 조성을 위해 조직적 여론 조작·선동을 방지할 수 있는 관련 대책을 수립하라고 최 장관에게 주문했다.

 

정 의원은 또, “여론조작행위는 현재 형법(업무방해,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죄 등)의 죄를 물을 수도 있고, 사안에 따라 공직선거법 등의 책임도 질 수 있다, “조직적으로 이루어진 노골적인 여론 조작·선동 행태에는 직접적으로 죄책을 물을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아직까지 남아있는 실검 조작 흔적과 특정기사에 남아있는 여론조작 댓글들이 명백한 증거임에도 네이버와 다음의 무책임한 행태를 강력히 지적할 수 밖에 없다며 증인신문 시간에 포털 대표들에게 자세변화를 촉구했다.

 

정용기 의원은국민들의 올바른 정보획득과 판단과정을 혼탁하게 하는 실검, 댓글 조작 현상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여론을 조작하고 선동하는 범죄행위는 더 이상 발생해서는 안 된다, “과기부와 포털사 모두에게 실시간 검색어 기능 및 인링크 뉴스기사 댓글 시스템 폐지 등 방지대책을 즉각 수립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