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효과없는 저출산 대책 대신 집 값 잡고 양질 일자리 늘려야’

지난해 합계출산율 0.98명 OECD 회원국 중 유일

기사입력 2019-08-29 오후 1:50: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민국 출산율 제로시대 접어들어

최악의 실업난과 집값 폭등으로 청년들 결혼 포기하고 출산포기하고 있어

 

▲ (자료 사진. /SNS 타임즈)

 

[SNS 타임즈]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경제정책과 규제일변도 주택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98명으로 통계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 저출산 정책을 주택문제 및 일자리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되었다.

 

29일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0.08, 7.1% 감소한 수치로, OECD 회원국 중 합계 출산율이 0명대인 유일한 나라가 되었다라며말 그대로 출산율 제로시대에 접어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출산율 제로시대는 나라의 미래가 없다는 것과 같은 말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이 잘못되어 가고 있고, 또한 청년들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는 단적인 예가 될 것이라며 비판했다.

 

신용현 의원은청년이 심각하게 생각하는 문제는 일자리와 집값 문제지만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 인상으로 대표되던 소득주도 성장은 일자리를 줄이고 소득마저 감소시킨 실패한 정책의 상징처럼 되어가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기 거창하게 내세웠던 일자리 상황판은 감춘 지 오래라고 지적했다.

 

▲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신용현 의원. (출처: 신용현 의원실)

 

신용현 의원은집값을 잡겠다고 했던 문재인 정부지만 수도권 집값은 전 정부 보다 올랐고, 특히 마성으로 대표되는 서울 재개발 지역은 집값 폭등으로 유사 이래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신혼의 내 집 마련의 꿈은 말 그대로 꿈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답이 없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결혼을 포기하고 출산을 포기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공공부문 중심 일자리 정책, 소득 주도 성장으로 대표되는 경제정책과 규제일변도의 주택 정책을 전면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신용현 의원은문재인 정부는 효과 없는 저출산 대책에 10년간 100조원을 쓸게 아니라 집값을 잡고, 청년의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데 100조를 써야 나라의 미래가 있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