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이색칼럼

(영성칼럼) 어느 평신도의 편지 고백(1)

‘이렇게 되게 하옵소서!’

기사입력 2019-08-27 오전 10:06: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갈등의 본질을 이해하며, 관용의 마음으로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적인 시각으로 창조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자

 

 

사랑하는 아버지!

 

부족(不足)한 저희들이 삶의 빙벽(氷壁)에 서 있을 때, 이렇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갈등(葛藤)의 본질(本質)을 파악하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갈등의 요인(要因)을 이겨내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갈등을 이해(理解)하며, 집착(執着)과 편견(偏見)을 버리고, 두 손을 펴 양보(讓步)와 겸손(謙遜)의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관용(寬容)의 마음을 가지고 과거(過去)를 청산(淸算)하며, 미래적인 시각(視覺)을 통하여 창조적(創造的)인 변화(變化)의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롯의 선택(選擇)과 아브라함의 양보(讓步)와 같은 상대의 축복으로 갈등의 순간에 하나님께 집중하며, 하나님의 음성을 들음에 길이요, 진리요, 생명의 주인이신 그리스도 예수를 통하여 주님의 음성에 녹아 있는 희망을 따라, 욥처럼 비전을 가꾸는 꿈의 사람이 되어 거룩한 환상 속에, 갈등은 문제가 아니라, 회복(回復)이라는 통로를 허락하시기 위한 변장(變裝)된 축복이라는 사실을 깨닫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삶의 모든 상황 속에서 균형미를 갖춘 매력 인으로 변화되며 변화시킬 수 있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가진 장점이 남의 상처가 되며, 남의 장점이 나의 아픔이 되는 것을 조심하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나를 변화시켜 남보다 더 빨리, 더 가까이, 주님께 더 나아가 앞자리에서 말씀의 시선을 맞추며 보다 더 적극적인 기도의 자세로 나의 외양(外樣)을 정돈(整頓) 격려(激勵)할 수 있는 일꾼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를 비롯한 모든 우리의 소망이 입술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나의 영과 행함에 있는 것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는 일꾼들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늘 부족한 저의 모습이 사랑하는 모두에게 상처가 되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금 년의 새로운 한 해가 사랑하는 모두에게 축복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저희에게 새로이 주시는 모든 직분이 모두에게 사랑이 되기를 소망하며, 이 작은 자에게 축복하시는 여호와 하나님께 성육신을 통하여 우리를 구원하신 거룩하신 예수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글쓴이 장건영 (jabs4488@hanmail.net)

 

(편집자 주) 본 영성칼럼은 SNS 타임즈 독자 기고 형식입니다. 기고자 자신이 일반 삶 속에서, 또 영성 생활을 하며 겪었던 경험과 체험, 느낌 등을 진솔하게 글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에 진정 필요한 공감과 교류, 소통을 위한 첫 주춧돌 하나를 놓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램으로 연재를 시작합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www.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