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기해년 박물관에서 황금돼지 기운 받아 볼까?

대전시립박물관 2019년 1월의 문화재 전시

기사입력 2019-01-06 오후 2:28: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립박물관이 2019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1월 한 달간이달의 문화재기해년(己亥年)’과 관련된 돼지 띠 이야기가 담긴 유물을 전시한다.

 

▲ 대전시립박물관 2019년 1월의 문화재 전시품. (사진= 대전시립박물관/SNS 타임즈)

 

기해년의 해()는 십이지(十二支) 중 마지막 동물인 돼지에 해당한다.

 

십이지는 일 년 열두 달을 의미하며 여기에 시간과 방위의 개념이 더해지고 동물을 숭배의 대상으로 믿는 수력(獸曆)으로서 사용되기 시작했다.

 

연월일시를 나타내는데 사용된 십이지가 10(천간)과 합쳐져 간지(干支)로 표기돼 사람의 생년월일과 연결되며, 그 해에 태어난 그 사람의 띠가 되고 태어난 띠로 한 해의 운세를 점치는 등 우리 생활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제천의식 때 희생으로 바쳐지는 돼지(郊豕: 교시)와 관련된 일화가삼국사기(三國史記)’에 여러 번 기록돼 있는 것으로 보아 돼지가 일찍부터 제물에 쓰였고, 매우 신성시 여겨졌음을 알 수 있다.

 

동전을 저금하는 통은 일반적으로돼지의 형태로 만들어진다. 이는 돼지가 재물을 뜻하기 때문인데, 돼지를 지칭하는 한자 발음 '()'이 돈(화폐)과 같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날에도 사람들은 돼지꿈을 꾸는 날에는 재운(財運)을 떠올리며 복권을 사는 등 돼지는 길상(吉祥)과 집안의 재물신을 상징한다.

 

또한, 우리가 기르는 가축 중 가장 많은 새끼를 낳는 돼지의 특성으로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기도 한다.

 

특히 부모들은 재물과 복을 상징하는 돼지의 기운을 받아 아이가 풍요롭고 다복하게 자라나기를 바라는 경향이 있어 기해년에는 출산 열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선정된 이달의 문화재는 돼지 저금통, 농사원 교도국에서 발행한닭장과 돼지우리’, ‘삼국사기등이다.

 

전시는 1 31일까지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 코너가 마련되며, 자료에 대한 기증기탁, 수집 제보는 상시 가능하다(문의 대전시립박물관 학예연구실 042) 270-8611~4).

 

▲ 대전시립박물관 2019년 1월의 문화재 전시 포스터.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