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익명의 천사’ 2년째 이웃돕기 성금 나눴다

40대 남성 한솔동에 성금 담은 봉투 전달

기사입력 2019-01-02 오전 8:43: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세종시 한솔동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나타나 2년째 이웃돕기 성금을 쾌척,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 익명의 이웃돕기 성금 사진. (사진= 한솔동행정복지센터/SNS 타임즈)

 

한솔동에 따르면, 지난달 28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한솔동행정복지센터에이웃돕기 성금이라고 적힌 봉투를 건네고 사라졌다.

 

이 남성이 남기고 간 봉투 속에는 총 29만 원 가량의 지폐와 동전이 동봉돼 있었다.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이맘때쯤에도 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자신의 신분을 밝히기를 거부한 채 1년간 점심값의 일부를 모은 돈이라는 편지와 함께 29만 원을 전달했다.

 

성금 전달 시기나 금액, 40대 남성이라는 공통점이 있는 것으로 미뤄볼 때 익명의 천사는 같은 사람으로 추정된다.

 

최근 경제상황이 어려워지면서 기부활동이 많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기부선행은 지역사회를 따뜻한 온기로 채워주고 있다.

 

김미숙 한솔동장은기부자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기부금은 관내 어려운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복지기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