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조선 후기 문신 온재 김진옥 필서, 시 신규 문화재 지정

‘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鞰齋 金鎭玉 筆 宗稧詩帖)’

기사입력 2018-12-04 오전 9:19: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는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 金鎭玉 筆 宗稧詩帖)’1건을 시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4일 밝혔다.

 

▲ 조선 후기 문신 온재 김진옥 필서 사진. (제공: 대전시)

 

대전시 유형문화재 제59호로 지정된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은 황강 김계휘(黃岡 金繼輝, 1526~1582)가 서울 정동(貞洞)에서 계회(契會)를 기념하여 지은 칠언절구시(七言絶句詩)에 그의 5대손인 온재 김진옥이 화답시를 지어 덧붙이고 필서한 자료다.

 

▲조선 후기 문신 온재 김진옥 필서 표지 사진. (제공: 대전시)

 

이 자료는 현재 필적이 매우 드문 김진옥의 노년(64) 필적으로 글자가 크고 필세가 강한 점이 돋보인다.

 

광산김씨 명필로 온재 김진옥, 죽천 김진규, 퇴어 김진상이 유명한데, 당나라 서풍에 바탕을 둔 예서(隸書)에 뛰어난 김진규와 김진상과 달리, 김진옥은 스승인 우암 송시열의 서풍을 따랐으며,‘온재 김진옥 필 종계시첩은 그런 그의 서풍을 잘 보여주는 좋은 자료다.

 

또한 책의 크기가 보통 책의 두 배 정도로 크고 앞뒤의 표지에 있는 능화(菱花) 문양이 독특하고 선명하게 드러나 있는 특징이 있다.

 

온재 김진옥은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고조부는 김장생, 할아버지는 이조판서 김익희이며, 아버지는 승지 김만균이다.

 

송시열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으며, 청주·수원·안동·경주 등 주로 지방관을 지내면서 조세와 부역을 공정히 하고 교육을 진작하는데 수완을 발휘했다.

 

저서로는 김장생의 행장을 기록한사계연보온재유고가 있다.

 

이번 지정에 따라 대전시 문화재는 모두 226건이 됐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