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스케치

[현장 Focus] 갈등과 대립, 불신 얼룩…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주민추진위, “누가 적폐인가?” 반문!

기사입력 2018-11-05 오후 1:09: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민관협의체는 밀실야합, 반대측 이해관계자 모임주장

 

 

[SNS 타임즈]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싼 주민위원회 측과 민관협의체 중심의 반대측간 갈등과 대립, 불신이 계속되며 분열을 낳고 있다.

 

'월평공원 잘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11.5일 대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과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추진위 도기종 회장 등 대표 15명은 민간협의체를 향해 “국회에서 해제되는 공원을 보존하기 위해 민간 자본을 투입하여 70%이상 공원을 지켜내라고 법으로 만들어 전국에서 진행하고 있다는 말은 쏙 빼고 아파트 건설 저지만을 말하며 대전시민을 선동하는 목적이 무엇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추진위는 대전시가 공론화위원회를 만들어 공정하게 진행한다고 하여 진행되는 공론화를 문성호 녹색연합 대표와 반대측 이해관계자들은 의제선정 워크숍에서 의제를 선정한 후 돌연 공론화가 불공정하다며 장외로 나가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중학생, 대학생, 주부, 원로들로 구성된 분들과 대화에서 공론화 의제가 반대측 뜻대로 안되니 공론화를 떠나 버린 것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 '월평공원 잘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 도기종 회장과 주민대표들은 5일 대전시청에서 민간협의체의 장외 파행을 비난하며 공론화위원회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다. (사진= 정대호 기자/SNS 타임즈)

 

또 추진위는 촛불혁명 2주년 기념행사에서 문성호 녹색연합 대표가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하자고 하는 사람들을 적폐대상이라며 청산하자고 했다, “도대체 누가 진짜 적폐세력이고 누구를 청산해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추진위는 대전시에 대해 우유부단함을 보이며 균형을 벗어났다라는 시각을 보이며 시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다.

 

추진위는 공론화위원회는 찬성측 의견은 무시하고 더 이상 참여하지 않겠다는 반대측에게만 성의를 보이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 “반대측에게 어디까지 끌려 다니려고 합니까? 더 이상 연기하지 말고 조속한 시일내에 공론화를 마무리 해달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대전시는 합의하고 논의하여 시정을 이끄는 것도 좋지만, 떼쓰며 반대하고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세력과는 결별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 (사진= SNS 타임즈)

 

한편, 대전시는 지난 7월 월평공원 민간특례 사업과 관련해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하고 5명의 위원들을 위촉한바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김유성
    2018-11-05 오후 2:48:45
    공론화가 과연 옯바른 접근 방법인지 잘 생각해 봤으면 좋겠네요. 이 세상의 모든일은 다 공론화로 가게 생겼네요...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