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on > Focus on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코앞으로

30일 국무회의에서 대통령령 개정안 통과

기사입력 2018-10-30 오후 1:32: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대전시는 1960 419혁명의 도화선이었던 38민주의거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개정안이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 대전시청사.   © SNS 타임즈

 

이로써 올해 초부터 추진된 범시민추진위원회의 결의대회와 서명운동 등을 거쳐, 지난 26일 허태정 시장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시민의 열망을 담은 서명부를 전달하는 등의 노력과 박병석, 이장우, 이명수 등 지역 국회의원들의 협조가 결실을 맺을 전망이다.

 

국가기념일 지정은 대통령령인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이 차관회의와 국무회의를 통과되면 대통령 재가로 공포되는데, 38민주의거가 포함된 이번 개정안은 26일 차관회의,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하여, 마지막 공포절차만 남기게 되었다.

 

또한 38민주의거 기념탑이 위치한 둔지미공원(둔산동) 38민주의거둔지미공원으로의 명칭 변경도 11월 중 국가지명위원회만을 앞두고 있어 명실상부한 기념시설로서의 위상을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38민주의거의 국가기념일 지정은 충청권에서는 처음 생기는 특정 지역 기념일로서 충청권 시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대전시의 정체성을 갖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 고현덕 자치행정과장은“38민주의거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빠르면 11월 초에 대통령 재가와 함께 공포 시행될 예정인데, 이를 계기로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38민주의거를 알릴 수 있게 되었다, “향후 사료의 전자정보화 및 기념사업 개편 등을 통해 38민주의거의 역사적 의의와 정신을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원성욱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