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부여 나성(사적 제58호) 동쪽 성 내부 조사 시작

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 본격 발굴조사

기사입력 2018-10-10 오전 11:25:0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문화재청은 부여군과 함께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의 하나로부여 나성’(사적 제58)의 동측 성내부에 대한 10일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 동나성 조사대상지 전경.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발굴현장은 충남 부여군 부여읍 가탑리 8-20번지 일원이다.

 

부여 나성은 2015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로 사비 천도 전후 시점에 백제 사비도성을 보호하고 내외곽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쌓은 성이다. 나성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는 1991년 동나성에 대한 조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조사 결과 동나성과 북나성 성벽의 판축기법 등 나성 축조 기법의 실체를 확인하는 성과를 이루어 냈다.

 

▲ 동나성 조사대상지 조사지역 전경.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그동안 부여 나성은 성벽에 대한 조사를 주로 시행해 성과 관련된 내부 시설에 대한 제대로 조사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따라서 올해는 동나성의 내부를 발굴조사 하여 도로, 주거지, 생산시설 등 나성과 관련된 사비도성의 내부시설의 존재를 확인할 예정이다.

 

▲ 부여나성 발굴조사 현황도.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이번 조사를 통해 백제 사비도성을 둘러싸고 있는 나성의 성내 시설물의 존재 여부를 밝히고 백제 사비도성의 구조를 연구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앞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는 부여 나성을 체계적으로 조사해 나가며 백제 사비도성의 체계를 규명하고 세계유산으로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