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on > Focus on

대한민국 ‘친환경에너지 전환’ 견인한다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 개최…국내·외 전문가 등 200명 참석…아시아 최초 ‘탈석탄동맹’ 가입

기사입력 2018-10-02 오후 3:13: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충남도가 아시아 최초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탈석탄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에 가입하며, 대한민국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견인한다.

 

▲ 충남도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 개최 장면.  (사진= 충남도/SNS 타임즈)

 

또 환경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과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정책을 함께 발굴·추진해 나아가기로 뜻을 모았다.

 

▲ 충남도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 개최 장면.  (사진= 충남도/SNS 타임즈)

 

청정한 국민의 삶을 위한 친환경에너지 전환을 주제로 한 ‘2018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국제 컨퍼런스이틀째 행사가 2일 롯데리조트 부여에서 열렸다.

 

▲ 충남도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 개최 장면.  (사진= 충남도/SNS 타임즈)

 

양승조 지사와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제니퍼 리 모건(Jennifer Lee Morgan) 그린피스 사무총장, 국내·외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컨퍼런스는 개회식과 발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 충남도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 개최 장면.  (사진= 충남도/SNS 타임즈)

 

개회식에서 도는 환경부장관·서울특별시장·인천광역시장·경기도지사·충남도지사 명의의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5개 기관은미세먼지 퇴출을 위한 탈석탄 친환경에너지 전환 정책 적극 추진강화된 미세먼지 환경 기준 달성 상호 협력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기 및 친환경 연료 전환 노력지역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 사업 발굴·추진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와 분산형 전원 확대 등을 함께 노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또 탈석탄동맹 가입을 선언했다.

 

탈석탄동맹은 석탄화력발전소 신속 폐지와 녹색성장, 기후 보호 가속화를 목표로 26개국, 8개 지방정부, 24개 기업·단체가 활동 중인 국제동맹으로, 도의 이번 가입은 아시아에서는 처음이다.

 

양승조 지사는 탈석탄동맹 가입 선언을 통해충남은 대한민국 석탄화력발전소 61기 중 30기가 위치해 있으며, 2015년 기준 대한민국 온실가스 배출량의 25%,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의 13%를 배출하고 있다라며충남은 대한민국 대기오염의 가장 큰 피해자인 동시에 가해자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 지사는충남도는 시대와 주민의 요구에 따라 2017 12에너지 전환 비전을 수립하고 이를 선포했다라며 “2050년까지 석탄 발전량 제로,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47%로 확대하고, 2026년까지 도내 발전소 14기를 친환경발전소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또아시아 최초로 탈석탄동맹에 가입한 충남도가 대한민국과 동아시아의 친환경에너지 전환 및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을 엄숙히 선언하며, 대한민국과 각국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탈석탄동맹 가입 선언 이후에는 제니퍼 리 모건 그린피스 사무총장의 특별연설과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의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모건 사무총장은충남도는 이번 탈석탄 동맹 가입을 계기로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 기후변화 담론을 이끄는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그린피스도 국제환경단체로서 충남도의 변화와 노력에 지속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국내 기후변화 대응과 탈석탄 동맹국가의 정책 및 성과를 주제로 한 국내·외 발제에서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방안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충남도 정책 및 성과캐나다와 엘버타주의 탈석탄 정책미국 연방정부 및 주의 탈석탄화력 정책영국의 에너지 전환 정책 및 전략 등이 발표됐다.

 

탈석탄 동맹국가와 충청남도의 정책 연대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종합토론은 홍종호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발제자 5명을 비롯, 9명의 토론자가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