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여론광장

팽팽한 신경전 ‘충남인권조례 재제정 이슈’

시민단체, 의회에 재제정 반대 진정서 제출

기사입력 2018-09-12 오후 3:10: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바른정책위원회 등 충남도내 4개 시민단체가 12일 충남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인권조례 재제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 바른정책위원회 등 4개 시민단체 대표와 회원들은 12일 충남도프레스센터에서 충남인권조례 재제정을 반대하는 기자회견 후 충남도의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진 제공: 넥스트타임즈/SNS 타임즈)

 

이들 단체대표들은 기자회견 후 충남인권조례의 재제정을 막기 위해 충남도의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바른정책위원회를 비롯한 4개 단체는 이날 오전 11시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충남도의회에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 외 9명을 도의원으로서 직무를 유기하고 직권 남용해 도민들의 자유와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가 우려되어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들은충남도의회 의결을 거쳐 폐지된 충남인권조례를 신중한 검토와 의견 수렴 없이 도의원임에도 불구하고 문제점에 대한 충분한 연구도 없었다또 다시 졸속으로 다시 충남인권조례안을 발의하고 결의하려는 피진정인들의 직무유기행태에 대해 강력히 경고한다고 진정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조례안을 발의함에 있어 220만 도민의 의사를 대변하지 않고 특정 소수 도민의 의사만을 대변하고 조례 발의와 제정시 따라야 할 절차적 정당성과 조례 내용 정당성 역시 파괴하고 있다아름다운 미풍양속과 건강한 가족제도를 해체하고 혼란과 무질서를 조장하며 불법이민자 불법체류자등을 조장하고 육성하는 크나큰 문제점들을 충남도민들이 직면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법원 계류중인 위법조례의 대체입법이 불가함에도 이를 위반하여 도민의 법적 안정성을 침해하고 법치주의를 해체하려는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조례 발의와 결의 행위는 법치주의 테두리 내에서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국민주권을 실현하는 범위 내에서 행해져야만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단체들은의정토론회를 통해 도민 기만할 뿐 아니라 도의원이라는 직위를 이용하여 도민을 향하여 폭력행위를 자행하고 있다아름다운 미풍양속과 건강한 가족제도를 파괴하는 데에 도의원들이 앞장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충남인권조례안이 퀴어축제를 충남에서 열리도록 포문을 열어주는 조례안을 만든 것이라며이 같은 일이 벌어진다면 충남 일대는 혼란과 도민간 갈등이 유발될 것으로 인권 조례안을 발의한 처사는 현직 도의원 모두 직무유기라고 헐난했다.

 

그러면서유엔난민기구는 동성애를 옹호하는 지침을 내리고 법무부와 법원이 이를 따르고 있어서 동성애자들이 대거 난민으로 몰려올 위험이 있다대다수 도민들은 자국민의 안전보다 가짜난민과 불법체류자를 옹호하는 충남인권조례를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충남인권조례안을 발의한 피진정인들은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해 도민들에게 그 어떤 설명도 해주지 않고 보완책도 제시하지 않은 채 충남도민에게 그 위험을 감수하도록 강요해 그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 단체들은 오는 14일 열리는 충남도의회 본회의에 맞서 그날 집회를 이어가고 충남인권조례의 재제정을 강행할 경우 법적인 절차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9.4일에는 정의당 성수수자위원회가 동일 장소에서 충남인권조례() 후퇴 시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은 바 있다. (관련 Live 방송 기사: http://www.snstimes.kr/ArticleView.asp?intNum=15502&ASection=001032

)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