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둘레 > 문화유적

부여군 4대향교 대성전서 ‘추계 석전대제’ 제례 봉행

부여, 홍산, 임천, 석성향교에서 전통 유교 제례 순서 재현한 유교문화 진수 보여줘

기사입력 2018-09-12 오후 12:22: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부여군는 12일 오전 11시 부여향교(부여읍 소재)에서공자추모 2569주년 추계 석전대제를 봉행했다.

 

▲ 공자추모 2569주년 추계 석전대제 장면.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이날 제례는 부여향교 대성전에서 유림 및 지역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례를 주관하는 초헌관이 향을 피우고 폐백을 올리는전폐례(奠幣禮)를 시작으로 서막을 열었다.

 

이어 5성위 앞에 첫잔을 올리고 대축이 축문을 읽는초헌례(初獻禮)’, 아헌례(亞獻禮), 종헌례(終獻禮), 분헌례(分獻禮)가 그 뒤로 진행됐다.

 

▲ 공자추모 2569주년 추계 석전대제 장면.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또 성현의 위패에 올린 술잔을 초헌관이 마시는 음복례(飮福禮), (대나무재기)과 두(목제기)를 거두는 의식인 철변두(撤邊豆), 폐백과 축문을 불살라 재를 땅에 묻는망료례(望燎禮)’까지 전통 유교 제례순서에 따른 옛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 유교문화의 진수를 보여줬다.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된석전대제는 유교의 창시자인 27(동양5, 송조4, 동국18)을 추모하고 덕을 기리기 위한 행사다.

 

매년 음력 2월과 8월의 초정일(丁문자가 들어가는 초일)에 성균관과 전국 234개 향교에서 일제히 치러지며, 부여군에서는 부여향교, 홍산향교, 임천향교, 석성향교에서 그 모습을 재현해 충효 정신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부여향교 전교 임재빈은공자가 추구했던 인()은 당시 도덕적 규범뿐만 아니라 사회 질서를 회복하기 위한 정치사항으로 이어져 왔고 석전대제를 통해 잊혀가는 우리 고유의 전통 문화를 계승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