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부여군 충남 多가족 多문화 어울림 대축제 세계음식 페스티벌 대상 영예

치킨, 그린망고, 굿뜨래 10미 곁들인 ‘날개 돋친 연잎밥’ 선보여 수상

기사입력 2018-05-15 오후 12:56:3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부여군은 지난 12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제11주년 세계인의 날을 기념해 열린 제2회 충남 多가족 多문화 어울림 대축제에러블리 부여&베트남 팀이 참여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 제2회 충남 多가족 多문화 어울림 대축제 수상 장면. (사진= 부여군/SNS 타이즈)

 

도내 다양한 가족이 증가하는 가운데 맞춤형 어울림의 장을 마련하고 건강한 가족 문화를 형성하고자 마련된 축제로 이날은 새벽부터 비가 내렸지만 충남도의 하나가 되려는 열기를 식히지는 못했다.

 

▲ 제2회 충남 多가족 多문화 어울림 대축제 수상 장면. (사진= 부여군/SNS 타이즈)

 

부여군은행복한 충남, 다함께 하나되어 세계로라는 주제에 걸맞게 도민합창과 필리핀 동아리의세계는 하나라는 뜻의사바이 사바이뮤지컬 공연을 펼쳤고, 세계음식 페스티벌에 러블리 부여&베트남 팀이 참여해 수상했다.

 

▲제2회 충남 多가족 多문화 어울림 대축제 필리핀팀 공연 장면. (사진= 부여군/SNS 타이즈)

 

러블리 부여&베트남 팀은 이 대회를 위해 3월부터 2회에 걸쳐 나경버섯농가(대표 이영숙)의 컨설팅을 받아 비장한 각오로 출전했다. 세계시민의 소풍날에 걸맞게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치킨과 베트남에서 즐겨먹는 그린망고를 표고·양송이버섯, 애호박 등 굿뜨래 10미를 곁들여날개 돋친 연잎밥을 선보였다.

 

대회에 참가한 김채린씨(34)와 뉀티티씨(37)제가 직접 농사지은 양송이버섯과 부여군의 다양한 10미를 고향 베트남과 제2의 고향 부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도시락에 가득 담아 준비했다라며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가면 음식이 날개 돋친 듯 가족들의 입으로 쏙쏙 들어가 정성껏 준비한 것이 보람되어 무척 뿌듯하다라고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부여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양한 동아리 활동과 자조모임 등을 지원하며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삶을 위해 애쓰고 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