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문화

성광진 후보, 안전한 학교 만들기 공약 발표

“위기 대처능력 강화된 안전한 학교 만들 것”

기사입력 2018-04-17 오후 1:50: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예비후보. (사진= 성광진 예비후보 사무실/SNS 타임즈)

 

[SNS 타임즈]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예비후보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안전한 학교 만들기 공약을 발표했다.

 

성 후보는 대전 교육청은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안전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매뉴얼을 보급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면서, “단위학교에서는 안전교육 및 위기 대처 능력 또한 형식적으로 이뤄지거나 문서 상 존재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는 의견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광진 예비후보는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두가지 대책을 제안했다.

 

첫째, 성 후보는 시민참여현장검증단을 구성하여 학교 내 분야별 정기적으로 안전을 점검하겠다, “학교교육여건개선시설 사업으로 1,147억을 투입하고 있으나 화장실 하나 제대로 개선하지 못해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해결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 “석면제거 또한 학교시설 중 겨우 34%정도이고 내진 설계 및 보강도 71%가 미완료로 불안하다. 중금속이 오염된 인조잔디 운동장에서 아이들이 뛰놀고 있고, 냉난방 시설은 필요할 때 이용하지 못해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추운 교실들이 많다. 1,000억 원 투입된 시설 개선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철저히 검증하고 감사하여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학교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 성광진 예비후보는 체험 중심의 안전교육과 신속한 위기 대처 능력을 강화하겠다면서, “자연재해이거나 인위적 재해에 반사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체험 중심의 재난대비 훈련을 월 1회 이상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대전도 결코 방사능과 지진에서 안전한 곳이 아니다. 재난에 필요한 물품 기준을 마련해 재난에 따른 피해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지자체와 협의하여 요오드제 등을 학교에서 비치하도록 하여 방사능 재난 발생 즉시 학생들에게 지급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사소한 징후까지 놓치지 않는 시스템 정착으로 학교에서 일어나는 모든 재난을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확실히 점검하겠다면서, “우리 아이들과 교직원, 학부모님들이 안심할 수 있는 대전시 학교, 성광진 예비후보가 만들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정대호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