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세종

세종시,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확대

사업비 3억원, 6개 서점 가입ㆍ서비스 확대

기사입력 2018-04-16 오전 9:17:2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세종시가책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 프로젝트일환으로 추진하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달에 서비스 서점을 1곳 추가해, 교보문고, 세이북스, 세종문고, 영풍문고, 아름서점, 홍문당(조치원읍) 등 관내 6개 서점에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또 올해 사업비 3억을 확보(지난해 2), 서비스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8월 시행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어, 올해 3월말까지 21,600여권이 대출됐고, 이용자도 10,7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복 교육지원과장은지역 서점들과 협력해 시민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책 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지정 서점에서 골라 바로 무료대출하고, 후에 반납하는 방식이며, 반납된 책은 시가 구매해 공공도서관 장서로 비치하게 된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은 세종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지정서점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공공도서관에 동일도서 14권 초과 비치도서, 권당 5만원 이상 도서, 수험서, 잡지 등은 서비스에서 제외된다.

 

▲ 세종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포스터.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