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잠 못 드는 이들을 위하여’… 서울국제수면산업전

수면관련 아시아 유일 산업전시회 열린다!

기사입력 2018-04-12 오전 9:42: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수면관련 아시아 유일의 산업전시회 '서울국제수면엑스포'가 오는 8.2일부터 열린다. (이미지: 베페/SNS 타임즈)
 

[SNS 타임즈] 수면관련 아시아 유일의 산업전시회인 ‘2018 서울국제수면산업전’(2018 SEOUL SLEEP EXPO) 8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코엑스 B홀에서 열린다.

 

슬로건은잠 못 드는 자들을 위하여이다. 2000년대가 웰빙, 2010년대가 힐링의 시대였다면, 2018년 현재는 욜로(Yolo), 소확행(小確幸), 케렌시아(Querencia) 등의 키워드로 삶의 개선과 행복 추구의 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수면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는 잠(Sleep)과 경제(Economics)의 합성어로 숙면을 위한 현대인들의 지출이 높아지면서 생긴성장하는 수면산업'을 일컫는 신조어로 급부상하고 있다.

 

서울국제수면산업전은 수면관련 업계, 의료계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고 국내외 수면관련 제품과 서비스들이 망라된다.

 

수면용품과 IoT를 접목한 슬립테크에서 수면 컨설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면 솔루션들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이다. 규모는 5개국 70개사 150부스(국내 60개사, 해외 10개사), 참관객은 2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전시회는 전시 전문 업체인 ()베페(대표 이근표)가 주최한다. 베페는 국내 최대 임신·출산·육아 전시회인 베페 베이비페어를 기획하고 20년 동안 국내 대표 전시회로 성장시킨 노하우를 통해 유망산업으로 급부상하는 수면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고 대국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고자 이번 전시회를 개최한다.

 

수면관련 제품 및 서비스수요 증대와 수면산업의지속 성장가능성

 

최근 국내외 수면시장의 규모는 나날이 급성장하고 있다. 삼성경제연구소의 2016년 기준 국가별 수면시장 규모는 미국 20조원, 일본 6조원, 한국 2조원에 달한다.

 

국내의 수면관련 제품 및 서비스의 수요도 해가 지날수록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의 2015 12월 기준 전년 같은 달 대비 수면관련 용품 매출 증가율은스마트밴드 600% △티백/허브차 18% △귀마개 20% △수면 안대 25% △건강 숙면 용품 22% △캔들/디퓨저 43% △라텍스/기능성 침구 33% 등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의 2016년 대비 2017(각 년도 1~4) 힐링카페 연령별 이용 건수는 △20 108% △30 199% △40 209% △50 133% △60대 이상 177% 등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수면관련 의료 서비스의 수요 또한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2~2016년 수면장애 진료자료에 따르면, 수면 장애 환자는 △2012년 여성 21.3만명, 남성 14.5만명 △2013년 여성 22.8만명, 남성 15.6만명 △2014년 여성 24.7만명, 남성 16.8만명 △2015년 여성 27.3만명, 남성 19.1만명 △2016년 여성 29.3만명, 남성 20.1만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수면과 관련한 다양한 전시품목 6개관으로 전시

 

전시관은 크게 6개로 구성된다.

 

수면과 관련한 다양한 품목들이 전시되는 5개관은침실환경관: 침대/매트리스, 침구, 침실조명/가구, 커튼, 친환경 벽지 등수면의학관: 수면의료기기, 일반의약품, 코골이/이갈이 및 수면무호흡 치료기기, 수면전문병원/클리닉(수면다원검사), 수면 보조기구 등수면과학관 : 기능성 침구류/베개, 숙면유도 조명/사운드/IOT/스마트제품, 숙면온열침구류 등수면식품관 : 수면유도(건강보조)식품, 기능성 차류, 유기농식품 등힐링테라피관 : 안마의자, 리클라이너, 아로마/라이트/뮤직테라피, 피톤치드, 족욕/반신욕기, 홈사우나, 릴렉제이션 에스테틱 등으로 전시된다.

 

1개관은 특별관으로 진행된다. 수면체험관은 온라인 사전 신청자 중 100명을 선정해 현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며, 전시회 현장에서 전문 상담사를 통해 수면 문제 상담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부대행사로 수면/정신 관련 전문 학회, 슬리포노믹스 세미나 등의 컨퍼런스, 퀵슬립챔피언쉽 등의 이벤트, 수면진단, 수면상담, 제품시연 등의 익스피리언스 센터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국제수면산업전 홈페이지에서 ‘2018 서울국제수면산업전 사전등록신청이 가능하며 사전 신청을 하면 현장에서 별도 등록 없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참가업체 또한 6 30()까지 모집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수면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베페 이근표 대표는수면관련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해 앞으로 수면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가 구성 돼 있다이번 전시회는 국내 수면관련 시장을 확대하고 산업을 성장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Copyright SNS 타임즈

김가령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