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의힘 > Social 뉴스

부여군 청년농업인, 꽃 향기타고 소득 ‘솔솔’

약 8,400㎡의 시설하우스서 꽃 생산...직거래 판매로 약2억원 매출 올려

기사입력 2018-04-11 오전 10:02: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행복도시 호수공원 인근에스마트시티 체험존 11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 계정은 화랑농장(사진 좌측에서 두번째 계정은 대표). (시진=부여군/SNS 타임즈)

 

“따스한 봄에 생기롭게 피어나는 꽃을 볼 때면 희망이 피어나는 기분이에요.”

 

계정은(29) 화랑농장 대표는 충남 부여군에서 2015년 농업을 시작한 새내기 청년 농업인이다. 현재 약 8,400㎡의 시설하우스에서 프리지아, 보리, 스토크, 리시안셔스, 메리골드 등을 재배 중이다.

 

계정은 대표는 영농기반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농업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시작해 현재 약 2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단시간에 매출을 올릴 수 있던 방법은 판매방법에 있다고 말했다.

 

전체 물량의 80%를 직거래로 판매하고 있으며 특히 프리지아는 100% 직거래로 판매한다. 블로그 및 농수산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활용해 자신의 영농활동을 올리며 소비자와 공유하는 한편, 가격 변동을 최소화하여 적정 가격을 유지함으로써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인 것이 성공전략이다.

 

또 생화 판매 외에도 꽃차로 가공해 판매하고 농장으로 찾아오는 고객을 대상으로 직접 재배한 시금치도 판매하여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

 

계정은 대표는좋은 품질을 기본으로 여기에 소비자와의 소통이 더해져 판매에 큰 도움이 되었다. 앞으로 꽃 체험장 및 생화카페 창업에도 도전하고 싶다.”라고 당찬 포부를 말했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