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충청

국비 확보 ‘비상 대응 체계’ 가동

국회의원 정책간담회 개최 앞당기는 등 “전방위 활동 편다”

기사입력 2018-03-13 오전 7:57:4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충남도가 내년 국비 확보 목표 달성을 위해 비상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

 

© SNS 타임즈

 

도지사 궐위에 따라 국비 확보 차질 우려가 일고 있는 상황에서 정책설명회를 앞당겨 개최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도는 우선 오는 29일 국회에서 도내에 지역구를 둔 여야 국회의원을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책설명회에는 박완주, 양승조, 이명수, 강훈식, 김종민, 어기구, 정진석, 김태흠, 성일종, 홍문표 의원 등 도내 10개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하고, 도에서는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실·국장 등 간부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는 각 국회의원들에게 충남 발전을 위해 국회 입법화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정부 정책 반영이 필요한 사항, 내년 국비 확보 현안 사업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매년 6월 실시해왔으나, 올해는 3개월가량 앞당겨 개최키로 했다라며국회의원들에게 지역 현안을 보고 드리고, 난관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이에 앞선 오는 22일 서울에서 도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과 간담회를 열고, 내년 현안 사업을 설명한다.

 

또 이달 중 각 실·국별로 소관 중앙부처 충청 향우회와 간담회를 개최토록 하고,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도지사 궐위로 정부예산 확보에 여러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으나, 국비는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한 절대적인 요소인 만큼 역량을 총동원해 전방위 활동을 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올해 확보한 국비보다 4896억 원 많은 6 3000억 원으로 잡았다.

 

국비 확보 기본 방향은 △2018년 국비 반영 사업에 대한 내실 있는 추진미래 먹거리 사업 지속 발굴과 각종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총력 대응 정부 공약사항, 국정과제 및 도 중장기 계획 등 사업 구체적 실현 등이다.

 

내년 국비 확보 대상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세종시~KTX공주역~논산부여간 연계교통망 구축세종시~정안IC~국도32호간 연계교통망 구축(내포연결도로 개선) △서산 공군 비행장 민항유치삽교역사 설치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당진~아산 고속도로 건설가로림만 국도38호 노선지정 및 연육교 건설 등이다.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탄소자원화 실증 사업금속소재부품산업 기술혁신 플랫폼 구축한국 어촌마을 조성 사업국립 해양바이오산업 진흥센터 건립안흥 마리나항만 조성 사업지방의료원 기능 보강 사업 등도 주요 국비 확보 대상 신규 사업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