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둘레소 > 문화유적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백제 귀족층의 집단묘, 본격 발굴 정밀 조사

기사입력 2018-03-12 오전 10:20: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SNS 타임즈] 문화재청은 부여군과 함께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백제시대 귀족 무덤인 '부여 능안골 고분군‘(사적 제420)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 부여 능안골 고분군 32호분(1995~1996년조사) 출토 금제이식.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부여 능안골 고분군은 백제 사비도성의 동쪽에 있는 백제 시대 귀족층의 집단묘 성격을 띤 고분군이다. 1994년 부여군 공설운동장을 조성하던 중 처음 발견되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1995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했다.

 

▲ 부여 능안골 고분군 36호분(1995~1996년조사) 출토 은제관모장식. (사진= 부여군/SNS 타임즈)

 

이곳에서 백제시대 고분 60여 기와 금제 및 금동제이식, 은제관모장식, 은제요대장식 등이 출토됐다. 특히, 도굴되지 않은 백제 후기의 귀족 무덤들과 출토유물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0 7월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시행한부여 능안골 고분군시굴조사에서 34기의 고분이 추가로 확인됐는데, 보존상태가 좋은 횡혈묘(3호 고분)와 무덤방 및 배수로를 갖춘 13.5m의 대형 석실묘(14호 고분)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정밀 발굴조사가 이루어지는 만큼부여 능안골 고분군의 성격이 더 명확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22년 만에 재개한 이번 조사가 백제 시대 고분의 다양한 형식과 백제 귀족의 부장문화를 연구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여군과 함께하는 이번 발굴조사의 성과를 활용해 백제 사비 시대 귀족무덤의 실체 규명뿐만 아니라 부여 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왕궁, 관방, 사찰, 왕릉 등 사비왕도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 Copyright, SNS 타임즈

류인희 기자 (editor@snstimes.kr)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정보네트워크
최근에 가장 많이 본 기사 인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에 많이 본 기사

전체메뉴